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6.7℃
  • 흐림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조금울산 15.7℃
  • 흐림광주 15.4℃
  • 구름조금부산 17.5℃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9.1℃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읍시, 미래 농업 주인공 ‘후계농' 30명 선발

영농 정착지원 현장지원단 운영 간담회

정읍시는 지난 15일 제2청사 대강당에서 청년 창업농 선정 2~3년 차 농업인을 대상으로 ‘2022년 청년 후계농 영농 정착지원 현장지원단 운영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농가 방문 등을 통해 영농생활 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적인 영농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되는 프로그램으로 청년 농업인들의 의무이행 과정이다.

 

간담회에서는 전문가 노하우와 재배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불안정한 농장 운영에 대한 애로사항 청취, 지원방안 모색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현장지원단은 9월 20일부터 10월 6일까지 청년 후계농의 영농현장을 방문, 의무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영농기술 경영현황 진단과 코칭, 독립경영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정읍시는 올해 미래 생명산업인 농업을 이끌어 갈 30명의 청년 후계 농업인을 선발했다.

 

청년 후계농으로 선발된 농업인에게는 농가 경영비와 생활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영농경력에 따라 최대 3년간 월 80만원부터 100만원까지 바우처 카드 형식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최대 3억원 한도로 5년 거치 10년 분할 상환, 연리 2%의 융자 조건으로 농지 구입과 시설설치, 농기계 구입 등 영농정책 자금을 지원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미래 농업 분야를 선도할 젊고 유능한 청년 후계농 대상자들이 영농 정착 초기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 미래 농업을 이끌어갈 우수한 농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년 후계농은 만 18세부터 만 40세 미만 독립 영농 3년 차 미만 농업인 중 선발하며, 올해 30명을 포함해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총 147명이 선정됐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