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0℃
  • 서울 27.4℃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2℃
  • 흐림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청년농업인

진도 신혜라·우현 남매의 애플망고

“진도 농산물을 유통하는 브랜드 만들고 싶다”

좋아하고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일찌감치 찾아내 하루하루 행복하지 않을 수 없다. 노력한 결과 올해는 수확량 성적이 좋기 때문이다. 

동생과 함께 홍망고, 청망고를 재배하는 신혜라·우현 남매가 멋져 보이는 오월의 오후다.

 

 

농업기술센터 오영애 과장은 “요즘 청년농업인들은 정확하고 효과적으로 농업경쟁력을 높을 수 있는 작목이 무엇일까? 고민하고 의지가 강하다. 따라서 우리 농업기술센터에서도 청년농업인들이 효과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곽성민 소장님과 함께 각 팀별로 지도를 아낌없이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진도대교까지 걸었다

실용음악을 전공한 신우현 대표는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일까? 성공한 삶을 살기 위해 어떻게 변화하고 노력해야 하는 것인가? 등등을 생각하면서 지난 2017년 서울에서 진도대교까지 걸었다. 물론 막상 진도대교에 도착하니 눈물보다는 허무함을 맛보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 예비 장인 어르신께 블루베리를 2년 동안 배웠고 독립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농업기술센터의 적극적인 지도사업과 지원에 감사

신우현 청년농업인은 아무것도 몰랐는데, 농업기술센터에서 멘토 역할을 해줬고, 귀농정착지원금과 교육 시간 등에 대해 알려줘서 신청했다. 심지어 사업계획서 쓰는 방법을 몰라서 수 십 번이고 수정해서 제출했다.

 

“망고를 재배하기 위해 제주도뿐 아니라 완주, 전주 등을 견학하고 교육도 300시간 이상 받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망고 농사와 함께 하는 꿈

처음 버섯 농장을 시작했는데, 여러 가지 이유로 실패했다. 두 번째 도전 작목은 망고를 선택했다. 600평 온실에 200주를 식재했다. 4년생 망고나무를 2018년에 식재하여 다음 해 8~9월 중에 수확했다. 

처음은 한 그루에 10과를 수확했고, 매년 수확량이 증가하다가 현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 이유인즉 망고 재배환경에 맞는 하우스 구조와 토질이 잘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토양재배이다 보니 겨울에는 4℃까지 내려가고 망고 나무는 휴면을 하지 않아 뿌리만 깊게 뻗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문제점들을 차츰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신우현 대표는 “진도의 좋은 농산물을 유통하고, 브랜드도 만들고 싶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누나와 함께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6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