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7.8℃
  • 흐림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4℃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귀농/도시·치유농업

신안 청년농업인 강현구 대표

“고소한 참깨 농사처럼 즐겁게 산다”

청년들이 농업농촌에 대한 생각 범위가 확대될 때 농업의 경쟁력도 성장한다. 청년농업인들이 실질적으로 손에 잡히는 농촌경제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교육하는 곳이 각 지역의 농업기술센터이다. 또한 농업농촌을 선택하기까지의 가이드가 되어주는 곳도 지역의 농업기술센터이며, 청년농업인들에게는 큰 힘이 되고 있다.

 

 

강현구 청년농업인은 “신안군 농업기술센터의 교육을 통해 목표를 더 단단하게 설정하고, 하나씩 꿈을 이루어 나가고 있다. 특히 신안군농업기술센터의 교육이 알차다”고 말했다.

“농업을 선택했을 때 두려움보다는 새 삶을 즐겁게 살자”라는 생각으로 출발한 강현구 대표. 강 대표를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신안군 팔금면사무소 근처까지 멀미날 정도로 멀었지만, 청년농업인의 참깨 농사는 힘찼다.

 

더 빨리 선택한 농사

서울에서 여성의류 영업직에 근무했고, 직장을 옮기려고 여기저기 알아보았지만 나이와 조건 등으로 이직은 쉽지 않았다. 

 

그는 앞으로 40년 더 안정적인 직업이라면 농업이라 생각했다. 지금 선택이 50대에 선택하는 것보다 더 낫다고 파악하고 귀농했다. 물론 처음부터 농사를 시작한 것은 아니다. 뭔가 해 보겠다고 내려왔지만 막상 무엇을 할지 몰랐다. 

 

그래서 버스 운전 자격증, 사회복지2급 자격증 등을 획득했다. 또한 지역농협에서 주유소 직원을 뽑는다고 하길래 면접도 봤지만, 불합격했다. 

 

그러는 동안 부모님의 마늘 수확을 도와주면서 농산물 가격을 알게 됐다. 그때 직접 판매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하며 인터넷 판매를 시작했는데 정말로 완판됐다고 말했다.

 

충성 고객 늘었다

“처음 마늘을 인터넷으로 올렸을 때 다른 곳보다 낮은 가격으로 올렸는데, 하루 50만 원을 판매했어요. 정말 신기했죠. 손 편지까지 써서 정성껏 판매했고, 하다 보니 주변에서도 여기저기에 소개해 줬습니다.”

 

 

강현구 대표는 마늘 농사가 끝나서 또 무엇을 판매할 것을 찾았다. 무엇을 팔까? 고민하면서 고추를 판매했다. 그야말로 고추 판매도 대박 났다. 고추는 주변 농가의 고추를 수매하여 판매할 정도로 완판이었다. 그리고 또 무엇을 팔까? 생각하다가 참깨를 선택했다.

 

모두 부모님과 함께 재배하는 농산물을 판매했고, 이제는 충성 고객이 늘고 있다고 자체 평가했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9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