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5.8℃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5℃
  • 연무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흐림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1.8℃
  • 구름조금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청년농업인

보은 인삼 2대째 이어가는 청년농부 이충근 대표

“평당 3~4채 수확”

인삼이 예전의 절대적인 지위를 유지하려면 상품성은 필수겠지만, 인삼의 기능성을 활용하여 쉽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다양한 상품화가 필요하다.

 

 

아버지의 30년 인삼을 더 가꾸며 홍삼액, 꽃차 등 인삼을 가공해 건강한 먹거리를 만드는 청년농업인이 있다. 유튜브에서도 유명한 삼남자, 보은의 청년농업인 이충근 대표.

 

보은군농업기술센터 홍은표 소장은 “2대째 인삼재배를 이어가는 청년농업인이며, 인삼이 소비자와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가공품도 생산하고 있다. 청년농업인들이 자신만의 농업경쟁력을 갖춰 나가는 방법은 제각각이겠지만, 이충근 청년농업인은 유튜브를 통해 소비자와 소통하며, 다양한 인삼 가공품도 출시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인삼산업의 생생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삼의 매력은 군대 제대 후 부모님의 인삼 농사를 도와드리면서 ‘농촌 생활도 수익이 보장된다면 살기 좋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대학 졸업 후 본격적으로 인삼재배를 시작했다.

 

처음 4만 9000㎡(15,000평)으로 시작했고 현재는 9만 9000ha이며, 6년 차이다. 31살 청년농업인은 배수 관리가 중요하다며 토양을 잘 관리해야 한다는 것을 첫번째로 강조했다. 따라서 거의 삼천 평 논에서 나오는 볏짚 양을 예정지 2년 차부터 넣어준다. 볏짚을 통해 미생물인 호기성균이 활성화되어 토양을 부드럽게 해준다. 또 토양에 남아 있는 화학성분을 분해시켜 더욱 건강한 인삼을 키워낸다는 것이다.

 

이충근 대표의 연간 인삼 수확 재배면적은 1,6000m² (5천평) 규모이고, 보통 평당 3~4채의 인삼을 수확한다. 정품은 인터넷 판매하며, 비품은 금산 도매시장으로 출하하고 있다.

 

이충근 대표는 초창기 인삼 판매를 어떻게 할 줄 몰랐는데, 보은군농업기술센터 강소농 교육을 통해 판매, 유통, 가공 등에 대한 시각을 넓힐 수 있었다고 한다. 특히 소규모창업기술지원사업을 통해 가공실을 시설해 가공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