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3.3℃
  • 맑음강릉 30.6℃
  • 맑음서울 34.4℃
  • 맑음대전 32.5℃
  • 구름많음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6.9℃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0.7℃
  • 흐림제주 28.2℃
  • 맑음강화 29.4℃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토종 & 야생화

엄니(어머니)가 생각나는 꽃 '국수나무'

하얀 꽃송이는 국수를 가득 담은 모습처럼 보여

유래
가느다란 줄기 뻗음이 국수 면발이 연상되는 데다가 그 속껍질을 벗긴 하얀 속 줄기의 모양도 국수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우리가 국수를 먹기 시작한 것은 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됐다고 한다. 기원전 6,000 ~ 5,000년경부터 이미 아시아 지방에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일찌감치 들어왔을 것으로 보이지만 기록으로는 《고려도경》에 처음 나온다. “고려의 음식은 십여 가지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국수를 으뜸으로 삼았다”라는 기록이 있다.


특히 국수는 귀하여 큰 잔치가 있어야 먹을 수 있어 잔치국수라는 이름이 붙을 만큼 고급 음식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국수가 생일, 혼례 등 경사스러운 날의 특별 음식이 된 것은 긴 면발이 서로의 인연과 긴 수명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오늘날에도 흔히 국수 먹는 날을 결혼식 날로 일컫는다.
국수는 잔칫날이나 먹을 수 있을 만큼 귀한 음식으로 가난한 백성들은 그림의 떡이었지만, 국수나무는 우리나라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다.
 


국수나무 살아가는 지혜

국수나무는 봄이 짙어 갈 즈음 재빨리 잎부터 피워낸다. 자람 터가 숲속의 큰 나무 밑이라 어물거리다가는 그늘이 져 햇빛을 구경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큰 나무들의 잎으로 그늘이 생기기 전에 재빨리 광합성을 하여 한 해 농사를 서둘러 짓겠다는 계산이다.


자람의 과정을 보면 4월에 얼른 잎을 펼치고 5월에 꽃을 피우고 바로 열매를 맺는다. 그 이후로는 바람에 큰 나무들이 흔들릴 때마다 잠깐씩 들어오는 햇빛으로 조금씩 도움을 받으면서 그것으로도 족하다는 표정을 짓는다. 들여다보면 나무마다 살아가는 지혜가 사람 뺨치게 영리하고 정교하다는 생각을 들 때가 많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6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