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3℃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토종 & 야생화

연중기획 야생화<42> 배풍등

배드민턴 셔틀콕을 닮은 꽃

배풍등은 ‘막을 배排, 바람 풍風, 줄기 등藤’으로 풍을 막아주는 덩굴성식물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11월 가을 산에 오르면 산지의 햇빛이 잘 드는 바위틈이나 산 주변 길가에 길게 늘어뜨린 가지에 진주만 한 붉은 열매를 달고 있는 식물을 만날 수 있다. 영롱한 열매가 너무 예뻐 감탄사가 절로 나올 정도인데 그것이 바로 “배풍등” 열매이다. 

 

 

배풍등은 가짓과 여러해살이 식물로 우리나라에는 배풍등, 왕배풍등, 좁은잎배풍등 등 3종이 자생한다. 왕배풍등은 제주도에 자생하며, 잎이 갈라지지 않고 줄기에 털이 없다. 좁은잎배풍등은 연한 자색 꽃을 피운다. 

 

속명인 솔라놈Solamen은 이 속에 속하는 식물의 잎과 열매에 독성이 있고 진정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어 ‘안정’이라는 의미의 라틴어이다.

 

꽃은 늦여름(8~9월)에 하얀색으로 피는데, 잎과 마주나거나 마디 사이에서 나온 꽃이삭에서 가지가 많이 갈라져 취산꽃차례로 달린다. 흰색의 꽃잎은 다섯 장이며 깊게 갈라진다.

 

 

또한 꽃이 피면 꽃잎을 뒤로 180도 뒤집혀 꽃 속에 있는 꽃밥이 완전히 드러나게 하여 충매蟲媒에 도움이 되게 한다. 이 모습이 마치 배드민턴 셔틀콕처럼 생겼다.

 

배풍등은 유독식물이며 열매는 해열, 이뇨, 거풍 등에 사용한다. 빨간 열매는 직박구리 새가 먹고 번식시킨다.

배풍등의 꽃말은 "참을 수 없어"이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