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3℃
  • 맑음강릉 33.5℃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4.8℃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정책

전국 1,404개 읍·면당 367명씩 인구 유입

농촌경제연구원 "귀농·귀촌 정책의 확장적 전환 필요"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21년 귀농·귀촌인구는 전년 대비 4.2% 증가했고 2017년 다음으로 많은 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귀농·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총 귀농·귀촌인 수는 515,434명으로, 전년에 비해 4.2% 증가했다. 이는 2013년 현재 방식으로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래 2017년(516,81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이다.

전국 1,404개 읍·면당 367명씩 인구가 유입된 셈이고, 인구 1만 명당 귀농·귀촌인 수도 2020년 95.4명에서 2021년 99.6명으로 약 4명이 증가(인구총조사 기준)했다고 밝혔다.

 

귀농·귀촌 인구 증가에는 전원지향 정주 선호 등 가치관 변화, 도시 주택가격 이슈, 정책적 요인 등이 영향이다.

전원지향형 정주 선호에 대한 가치관 변화와 더불어 경제 불황기에 농촌으로 이주 경향이 높다는 점도 도시민의 농촌으로의 이주 경향을 강화하는 데 기여했다. 2019년 말부터 급등하기 시작한 도시 주택가격은 도시지역에서의 압출요인으로 작용해 농촌으로의 이주를 가속화했고, 더불어 농촌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실시한 지자체들은 시·군별 평균 귀촌인 수 및 증가율 모두 증가 추세를 보였다.

 

 

귀농·귀촌인구 증가의 견고한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귀농·귀촌 정책의 확장적 전환이 필요하다는 연구 발표이다.

농촌의 정주 기반을 잘 갖추는 것이 중요한 전략이다. 주택, 교육, 의료, 복지, 문화 등의 측면에서 상대적 불리함을 극복할 수 있도록 농촌의 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해야 귀농·귀촌인을 유입,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농촌 살아보기 체험, 워케이션 등과 같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창업·창농, 취업·취농 등과 같은 촘촘한 일자리 연계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청년이나 베이비부머, 여성 등에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원해야 한다.

아름답고 쾌적한 농촌을 조성해야 하고, 주변 환경·경관과의 조화를 깨뜨리고 쾌적한 정주 여건을 저해하는 난개발이 만연한 상태에서 귀농·귀촌인구를 유입, 정착시키겠다는 발상은 난망한 기대에 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구나 쉽게 농업·농촌 정보를 구하고 농촌에서 살고, 일하고, 활동할 수 있는 지역 기반 플랫폼을 구축·운영할 필요가 있다.

 

잠재적 귀농·귀촌인구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서는 농촌에 대한 단순한 관심이 활동으로 이어지고, 농촌 기여 활동을 통해 교류하기, 정주하기로까지 단계적인 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프로그램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해야 한다. 농촌과의 관계 맺기를 더욱 다양화하고 강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