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7.8℃
  • 서울 24.8℃
  • 대전 26.4℃
  • 흐림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31.5℃
  • 흐림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31.2℃
  • 흐림고창 30.6℃
  • 구름조금제주 33.8℃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34.8℃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업 ·G마크인증

평택 무농약 애호박 재배하는 유성섭 대표

“건강 먹거리 생산은 농가 스스로 노력”

이왕이면 슈퍼오닝 평택 애호박을 선택한다는 소비자층이 늘고 있다. 

때문에 농가들은 똑소리 나는 슈퍼오닝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환경까지 생각하는 농사를 실천하고 있다. 

가치 농업, 가치 소비를 중요시하는

슈퍼오닝 브랜드로 출하하는 애호박 

유성섭 대표의 농장을 찾았다.

 

 

애호박 전문 농장, 90톤 생산

오이 농사는 힘들다. 그래서 애호박을 연중 전문적으로 재배하고 있다. 1월 5일에서 10일쯤에는 이 지역은 애호박을 정식한다. 그러면 3월 1일부터 수확을 시작하여 7월 20일~30일 정도에는 수확을 마무리한다. 수확이 끝난 후에는 토양 소독 및 녹비작물을 한 달 동안 재배한다.

 

8월 20일부터 9월 5일에는 애호박을 정식하고 10월 정도에 수확하여 11월 20일~25일이면 애호박 농사를 마무리한다. 그리고 애호박 재배를 위한 밭을 다시 만든다.

 

유성섭 대표는 “일 년에 두 번 애호박을 생산한다. 주로 학교급식에 맞춘 친환경농업이다. 다만 8월 1일에는 너무 더워서 애호박 농사를 시작할 수 없다. 물론 애호박 농사는 바이러스병 때문에도 쉽지는 않아 9월부터 재배하여 10월부터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는 9동 애호박 하우스를 경영하고 있다. 애호박 1만주를 식재했고, 90톤 생산하고 있다. 물론 100% 농협 출하이다.

 

유성섭 대표는 “친환경 슈퍼오닝 애호박을 생산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 함께하는 슈퍼오닝 농업인들이 있어 서로 소통하며 공유하는 것도 큰 힘이 되고 있다. 수확할 때는 보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즐겁다. 그 맛에 농사짓는다. 무엇보다 내 적성에 잘 맞는다. 그래서 항상 즐겁고 활기차게 농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7월호>에 게재된 내용의 일부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