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3℃
  • 흐림강릉 11.6℃
  • 구름조금서울 16.5℃
  • 맑음대전 16.9℃
  • 구름조금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6.3℃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6.2℃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병해충 방제 & 잡초

민들레와 서양민들레는 다르죠

길가에 민들레도 노란 저고리

첫돌맞이 우리 아기도 노란 저고리

민들레야 방실방실 웃어봐라

아가야 방실방실 웃어보아라

 


동요 제목이 ‘민들레’이다. 이처럼 민들레는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연계되어 있다. 민들레는 양지바른 초원이나 들판, 길가, 공터 등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국화과 여러해살이 풀이다. 줄기는 없으며 잎은 밑동에서 뭉쳐 나와 옆으로 방사형으로 퍼져 지면을 따라 납작하게 붙어 자란다.

주변에서 흔한 서양민들레의 학명에서 속명屬名은 페르시아어로 ‘맛이 쓴 삶아 먹는 채소’라는 뜻의 ‘Tarashqun’이 라틴어화한 것이다.



또 종소명種小名 officinale은 ‘약용의’, ‘약효가 있는’이라는 뜻이다. 즉, 삶아서 먹으면 맛은 쓰지만 약효가 있다는 뜻이다. 봄철 나물로 인기가 높은 이유이다.

꽃은 2∼3월에 노란색으로 피고 여러 개의 낱꽃1)이 모여 피는 겹꽃이다. 종자는 1포기당 23,400립 정도 생산한다. 씨앗은 긴 타원형으로 관모冠毛(털)가 붙어있고, 이 씨앗들이 모여 솜털처럼 보송보송한 열매가 된다. 날씨가 맑고 바람이 부는 날에는 이 씨앗들은 관모에 의해 멀리까지 날라 가서 번식한다.



우리나라에는 민들레, 흰민들레, 서양민들레, 붉은씨서양민들레, 산민들레 등이 있는데 우리 주변에 대부분 민들레는 서양민들레이다. (토종)민들레와 서양민들레를 쉽게 구별하는 방법으로는 꽃받침(총포總苞, involucre)이 뒤로 젖혀져 있지 않고 곧게 감싸고 있으면 (토종)민들레이고, 꽃받침이 뒤로 젖혀져 있으면 서양민들레이다.


꽃색을 보면 (토종)민들레는 연한 노란색인 반면에 서양민들레는 진한 노란색이다. 민들레의 어린잎은 나물로 무쳐 먹고 뿌리는 김치를 담아 먹는다. 뿌리와 잎을 깨끗하게 씻어 건조 후 가루로 만들어 차로 마시거나, 꽃과 뿌리를 말려 약재로 쓰는데 기침이나 가래가 심할 때 효과가 좋다.


<팜&마켓매거진3월>호에서는 국립농업과학원 이인용 박사의 알고 보면 재미있는 잡초이야기에서 민들레와 서양민들레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