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0℃
  • 서울 27.4℃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2℃
  • 흐림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병해충 방제 & 잡초

‘돌소리쟁이’는 소리쟁이에서 파생된 이름이다. 돌소리쟁이는 소리쟁이에 비해 잎이 동그랗고 넓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잡초 이름에서 ‘돌’은 ‘동그란’ 혹은 ‘작고 단단한’을 의미한다. 학명의 ‘obtusifolius’도 ‘뭉툭한 잎’이라는 뜻으로, 잎 모양을 묘사한 한글 이름과 그 의미를 같이 한다.

 

 

돌소리쟁이는 잎의 모양이나 넓이, 크기로 소리쟁이와 구분할 수 있다. 잎자루의 색으로도 구분할 수 있는데, 보통 돌소리쟁이는 쌈채소인 적근대 마냥 잎자루가 자주색이다.

 

시기적으로도, 보통 돌소리쟁이가 먼저 잎을 내고, 소리쟁이가 나중에 잎을 낸다. 소리쟁이와 식물학적 특성이 매우 비슷해 종자 생산량도 많다.

 

 

뿌리가 잘 발달하고, 재생력도 뛰어나기 때문에 섣불리 제거하려 했다가는 오히려 더 확산하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제초제로 잎을 죽일 수는 있지만, 뿌리를 죽이기는 힘들다.

필자는 실험적으로 주사기로 제초제를 뿌리에 넣어 보기도 했다. 안 나오게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5월호>에 게재된 내용의 일부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