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8.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6℃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업 ·G마크인증

상주 유기 오이 재배, 서정덕 농가

“담수, 유기물 투입으로 친환경 오이 생산”

우리는 수많은 유무해 환경에 살지만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 덕분에 건강한 에너지로 살아가고 있다. 관행농업이든 GAP인증, 친환경농업이든 생산 농가들은 저마다 자존심을 걸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데 정성을 쏟는다. 이 가운데 최근 소비자들의 시선을 끄는 친환경농산물은 소비자들의 오감을 자극하며 신뢰도가 이미 구축됐다고 본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이제는 하나의 식재료를 선택할 때 똑똑한 먹거리를 선택하는 추세로 바뀌고 있다.

 

따라서 <팜앤마켓매거진 4월호>에서는 상주의 유기농 오이 재배 농가 서정덕 대표를 만나 건강한 토양 만들기와 효율적인 광 관리에 대해 들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채소축산팀 박신자 팀장은 “상주는 오이 주산지로서 농업인들의 재배기술이 높고, 다양하여 상품성도 좋아 소비자들이 상주 오이를 선호할 수밖에 없다. 자부심을 갖고 친환경 오이를 생산하는 농가들이 많다. 서정덕 농가도 유기오이 생산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노력하는 주인공”이라고 칭찬했다.

 

서정덕 대표는 유기농 7년째, 친환경농업을 11년째 하는 과정에서 친환경농업에 대한 철학이 생겼다는 것이다. 오이는 소득작목이라고 말하는 그와의 인터뷰는 코로나 환경이다 보니 짧았지만 취재 노트를 정리해 본다.

 

오이, 소득작목이다

오이 농사의 단점을 찾자면 노동·기술·자본집약적이다. 이러한 요건 때문에 누구든지 오이 작목을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 우스갯소리로 조물주도 포기한 작목, 조포작물이라고 말한다. 타 농가들이 쉽게 진입할 수 없는 작목이기 때문에 노하우가 축적된 오이 농가는 소득이 되는 작목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촉성오이 재배는 한마디로 예민하다. 재배 난이도가 높아 더욱 소득이 좋다는 의미일 수 있다.

 

* 이 기사는 <팜&마켓매거진 2022년 4월호>에 게재된 내용의 일부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