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6.6℃
  • 구름많음대전 9.1℃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8.0℃
  • 흐림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8.2℃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4.5℃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7.1℃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해외농업

라오스에도 오렌지가 있을까?


이번호 라오스농업에서는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라오스 북부 루앙프라방에서 생산되는 오렌지 농사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라오스에서 과일들을 먹어보면 대체로 맛이 없고, 품질이 좋지 못한 편이다. 시장에서 품질과 맛이 괜찮은 과일이나 채소들은 대부분 수입산이다. 라오스의 북쪽 루앙프라방에서 북서쪽으로 약 120km 정도 떨어진 남박 지역에서 주로 생산되는 라오스의 오렌지도 예외는 아니다.


이 지역은 오래전부터 오렌지를 재배해 왔고, 2017년 기준으로 약 700ha의 오렌지 과수원이 있다. 26개 마을에서 약 1,300농가가 참여하는 지역의 중요한 소득 작물이다(루앙프라방 DAFO 자료). 그래서 마을의 도로변에서는 오렌지를 파는 작은 상점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처음 라오스에 왔을 때 시장에서 팔리고 있는 작은 망고 열매를 보고 라오스 친구에게 왜 너희 나라에서는 큰 망고를 볼 수가 없고 대부분 작은 망고 밖에 없느냐고 물어 보았던 기억이 있다. 그 때 라오스 친구의 대답은 작은 재래종 망고가 맛이 있어 그것을 먹고 있다고 말했다. 



라오스에 살면서 알아가는 것은 맛이 있어서 못난이 재래종 망고를 먹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새로운 고품질의 채소나 과실 등에 대한 관심이 없다. 그냥 있는 그대로 먹고 편하게 산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지도 남들이 좋은 것을 먹는 것에도 별로 관심이 없다고 해야 할까? 국가의 지도자들도 자국민들의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적다.

 



라오스는 인구의 70% 이상이 농업에 종사하는 농업 국가이다. 그런데 농산물의 안정적인 생산에 대한 노력이 너무나 부족하다. 라오스는 2000년도부터 쌀은 자급 되어 수확기에는 일부 수출도 했다가 건기에 생산이 줄어들면 다시 수입해서 먹는다. 쌀 이외에 대도시에서 유통되는 대부분의 고품질의 채소, 과실들은 태국이나 중국에서 수입해서 유통되고 있다. 이유는 대부분의 국민들이 작은 텃밭에서 채소, 과실 등을 생산하는 자급자족하는 형태이고, 도시민 중의 일부 부유층에서만 고품질의 채소나 과실을 사다가 먹는다. 그러다 보니 정부의 행정이나 연구기관에도 필요한 농산물의 수출입 물량에 대한 통계도 없다.

본인이 경험한 바에 의하면 비엔티안 시내에서 유통되는 고품질의 채소, 과일들의 80% 이상은 태국이나 중국에서 수입되어 판매되고, 시골 지역의 각 가정에서 소비하는 것은 거의 대부분 자가 생산해서 소비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된다. 

<팜&마켓매거진 3월호>에서는 코피아 라오스센터 조명철 소장의 라오스의 오렌지 생산 이야기를  더 자세히 다루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