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1.3℃
  • 서울 11.5℃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3.9℃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10.3℃
기상청 제공

병해충 방제 & 잡초

우리나라 사과원에서 발생하는 해충은 사과응애·점박이응애·조팝나무진딧물·복숭아순나방·사과굴나방 등 총 312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과수류 중 가장 많다. 작물에 피해를 주는 방식은 해충마다 다르며, 이번 호에서는 사과에 발생하는 주요 해충의 특성과 피해 증상 그리고 이에 따른 관리 방법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사과응애 학명: Panonychus ulmi Koch
사과 응애는 주로 잎의 표면에서 내용물을 흡즙 한다. 피해 잎은 황갈색으로 변색되며 광합성과 증산작용에 영향을 주어 잎의 기능이 저하된다. 
크기가 작아서 초기에는 발견하기가 어렵지만 다 발생하여 피해가 심하면 육안으로도 쉽게 구분할 수 있다. 
피해 잎을 만진 손이 붉은색으로 얼룩지면 사과 응애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응애는 건조하고 고온이 지속될 경우 급격하게 발생이 증가한다. 따라서 스프링클러나 점적관수를 적절히 실시해 사과원 수관 내의 온도를 낮추고 습도를 적당히 유지하면 발생 정도를 낮출 수 있다. 
또한 응애는 잎에 먼지가 많을 경우 다 발생하므로 먼지가 많은 곳에서는 스프링클러를 이용해 가끔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발아기 직전 3월 하순에 기계유유제를 10~70배로 살포하는 것이 농약도 절감하고 방제효과가 좋으며 천적류에도 영향이 적다.


점박이응애 학명: Tetranychus urticae Koch
점박이응애는 옅은 황색 또는 적색으로 몸통 내부의 좌우에 검은 무늬가 있다. 암컷은 약 10일 정도에 한세대를 완료하고 보통 100여 개의 알을 낳으므로 번식이 매우 빠르다. 잎 뒷면에서 주로 서식하며 내용물을 흡즙 하므로 겉면에는 피해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피해 잎은 황갈색으로 변색되며 광합성과 증산작용에 영향을 주어 잎의 기능이 저하된다. 심하면 8월 이후 조기낙엽 되고 과실의 비대생장, 착색, 꽃눈형성 저하에 영향을 준다. 
약제 방제 1차 적기는 대체로 6월 상순경 사과나무 잎 당 2마리 정도 일 때이다. 온도 조건이 좋아지는 7월 상순에 발생 정도를 관찰해 잎 당 3~4마리 이상이면 2차 방제를 실시한다. 이때 방제가 부적절하면 7월 하순~8월에 피해를 입는다. 3차 방제 적기는 8월 상중순 고온기로, 잎 당 3~4마리 이상이면 약제를 살포한다. 
이와 같은 방제적기는 사과원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관찰하여 각자의 상황에 적당한 방제시기를 선정한다. 약제 살포시 약제 저항성 유발이 문제 되므로 계통이 같은 약제를 연용하지 않도록 한다.
<팜&마켓매거진 8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