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5.4℃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1.3℃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농림축산식품

명절 과일, 맛있게 구입하기

꼭지 부분 색·모양 살펴 선택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올 설에 출하되는 과일 품질이 지난해 못지않게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맛과 영양이 풍부한 국산 과일 소비를 당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생산량과 저장량 증가로 설 성수기 사과, 배, 단감 출하량이 지난해보다 각각 2%, 22%,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수용, 선물용 과일을 고를 때는 전체적인 모양과 색을 살펴야 한다.

 

△사과는 향이 은은하고 꼭지가 푸른색이 도는 것이 신선하다. △배는 상처 없이 매끈하며, 열매 전체가 맑고 미세한 검은 균열이 없는 것이 좋다. △감은 꼭지가 깨끗하며 꼭지와 열매 사이에 틈이 없이 붙어있는 것을 고른다. 또한, 만졌을 때 단단한 것이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청포도(샤인머스켓)는 알이 굵으며 청색보다는 밝은 노란색을 띠는 것이 좋다. 송이는 너무 크지 않고 500~700g 정도 되는 것이 당도가 높다. △만감류는 껍질의 작은 알갱이가 촘촘하고 얇으며 색이 진한 것을 고른다.

 

△키위는 구매 후 바로 먹으려면 딱딱한 것보다는 약간 말랑한 것을 고른다. 겉의 수분이 빠져 쪼글쪼글한 것, 골드키위의 경우 붉은 멍 자국이 있는 것은 피한다. 한편, 명절에 먹고 남은 과일은 청을 만들어 차로 즐기면 좋다.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사과와 기침,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 예방에 좋은 배, 눈 건강에 좋은 감을 얇게 자른 뒤 과일과 설탕을 비슷한 비율로 넣어 2~3일 정도 숙성하면 과일청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전지혜 과장은 “과일청, 건강 차, 후식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과일을 즐기며 맛과 건강 모두 챙기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