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강소농/품목별연구회

귀농인 김영대 대표 청양 구기자연구회

“하루 평균 10~15kg 수확”

영농현장에서 실패와 성공 과정을 취재하다 보면 마음이 요동칠 때가 있다. 명품 청양 구기자를 이어나가기 위해 귀농한 김영대 농업인. 농가 취재는 익숙하면서도 소농으로 출발하여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을 전전긍긍하며 애정을 쏟아가는 농사 이야기가 그랬다.

 

 

청양군농업기술센터 안대환 귀농귀촌팀장은 “구기자 재배법부터 가공까지 다양한 방법을 연구하면서 자신만의 노하우를 축적해 나가는 귀농인이다. 구기자연구회 총무를 맡아 열정적인 봉사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귀농한 이유 있다

직원으로 입사하여 총괄관리까지 맡다 보니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는 이루 말할 수 없었다. 20년의 직장 생활에서 청각이 많이 나빠져 50대 중반쯤의 귀농 계획을 앞당겼다고 한다. 마흔둘에 우선 혼자 귀농했고, 지난 2019년 귀농 교육을 본격적으로 받았다. 

 

어떤 작목을 선택할까? 고민하면서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재배작목을 조사했다. 그 지역 특산품 위주로 눈여겨봤고 고민 끝에 청양 구기자를 선택했다. 하지만 귀농 과정에서 아내와 사별을 겪었고, 그 슬픔을 이겨내기 위해 아내의 이름을 담아, 교현농장이라고 했다.

 

 

임대 300평으로 시작했다

농사지을 땅 구입은 쉽지 않았다. 더구나 구기자는 생명력이 강해 임대해 주겠다는 땅 주인들의 거부감이 거듭됐다. 겨우 하우스 2동 300평을 임대하여 2020년 구기자를 식재했다. 구기자 재배기술이 안정되어 재배 면적을 확대하고자 작년에도 5곳이나 임대를 알아봤지만 구기자를 재배하겠다고 하면 계약을 거절했다고 한다. 

 

기자는 청양 구기자를 향한 믿음과 자부심을 갖고 전력투구하는 그가 좌절하지 않도록 기회가 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구기자연구회, 농업기술센터 도움

처음 구기자를 재배할 때는 농업기술센터 멘토 멘티 프로그램을 통해 구기자연구회 신춘식 회장에게 6개월 배웠다. 하우스 내 4줄 식재했는데 가운데는 2단 재배였다. 이때 수확량도 30% 증가했다. 

 

김영대 대표는 “신 회장님은 한 평에 2400g(4근)을 수확했다. 재배를 잘하는 농가들을 보면 평균 1200g(2근)을 수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귀농 준비 당시 집이 없었는데 귀농인의 집에서 1년 반 정도 생활하면서 농업기술센터와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다. 이후 엄마의 텃밭 100평 규모에서 구기자를 심어 테스트했는데 평균 600g을 수확했다. 아주 적은 양을 수확했지만, 자신감이 생겼다. 그리고 구기자 농사 2년 만에 평당 1800g을 수확했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5월호>와 유튜브 <팜앤마켓TV>에 게재된 내용의 일부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