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8.4℃
  • 흐림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2.7℃
  • 맑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14.3℃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7.6℃
  • 흐림금산 8.9℃
  • 맑음강진군 14.5℃
  • 구름많음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달콤한 과즙이 뚝뚝! 안성 황금향 출하

최성증 농가, 1그루당 200개 황금향 수확 ”

불쾌한 감정이나 상처, 스트레스를 확 날려 버릴 시원 달콤한 과일 중에 ‘황금향’이 있다. 과즙이 뚝뚝 떨어질 정도로 풍부하며 은근한 향기와 함께 통통한 알갱이들이 씹히는 식감은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 감정을 없애는 데 안성맞춤이다.

 

 

30년 포도 농사를 접고 조금은 다른 각도로 나만의 농업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안성 지역에서 황금향 재배를 처음 시작한 최성증 대표. 지난해 황금향은 11월 중순부터 12월까지 인터넷과 직거래로 완판했다.

 

 

감기 예방과 면역력 관리에 도움 되는 황금향을 찾는 마니아층이 있다. 은근한 향기와 함께 먹는 황금향을 재배하는 안성 지역 최성증 대표는 “손자 손녀들이 황금향을 더 좋아해서 기분이 좋다. 황금향 꽃이 필 때는 꽃차 만드는 이들이 찾아오고, 과일을 수확할 때는 주문을 받으니까 황금향 농장은 내게 있어 행복한 파는 농장이다. 일흔다섯 농부에게 돈보다는 찾아오는 손님과 소통하는 것이 즐겁고, 맛있다고 또 주문할 때는 나도 행복하다. 한 번 먹으면 계속 먹는 매력적인 황금향”이라고 말했다.

 

안성시농업기술센터 조정주 소장은 “지역 내 만감류 재배 농가들은 불모지나 다름없는 초창기에 뭔가 불편함이 있었을 텐데도 재배기술의 안정화와 소비자에게는 맛있는 과일로 소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안성의 또 다른 힐링 과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농업기술센터와 함께하며, 생산 농가들의 노력에 소비자들도 귀 기울이며 그 가치를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기사를 쓰는 동안에도 농장에서 먹었던 과즙 풍부한 황금향 생각에 기운이 샘솟았다. 노장 농부의 황금향 재배기술이 안정화되기까지 19번의 제주행 비행기를 탔다는 여정을 들었고, 기자는 그것마저도 박수를 보내며 <팜앤마켓매거진12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