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5 (토)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정책

농어촌공사, 농지은행사업 1조 4천억원 투입

생애주기별 맞춤형 농지은행사업 강화

 

생애주기별 맞춤형 농지사업 및 신규영농인 진입을 위한 농지은행사업의 2023년 예산이 1조 4천억원으로 확정됐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농지은행사업에 전년보다 3% 증가한 1조 4천억원을 투입해 사업의 기능을 강화하고 맞춤형 농지 지원 사업 확대로 지속 가능한 농정 가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6일 밝혔다. 

 

농지은행사업은 1990년 농지규모화 사업을 시작으로 은퇴농, 자경 곤란자, 이농자로부터 농지를 매입하거나 임차 수탁 받아 농지 이용을 필요로 하는 창업농과 농업인에게 농지를 매도하거나 임대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비 중 가장 많은 비중(8,577억 원)을 차지하는 ‘맞춤형 농지지원사업’은 농지를 매입해 장기 임차를 지원하는 공공임대용 농지매입사업과 영농 규모를 확대 지원하는 농지규모화사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해 총 7,821억 원을 지원했다. 

 

경영위기 농가를 위한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에는 2,907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자연재해나 부채 등으로 경영이 어려운 농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지속적인 금리 인상 기조와 맞물려 부채 농가의 큰 호응을 얻어 당초 사업비의 105% 수준인 3,231억 원을 확보하여 지원했다.

 

아울러 고령 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한 연금을 지급하는 ‘농지연금사업’에는 2,282억원이 투입된다. 2011년 첫 도입 이래 지난해까지 가입건수는 2만 건을 돌파하였으며 가입자는 월 평균 98만원의 연금을 지급받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선임대후매도사업, 농업스타트업단지조성사업, 비축농지임대형스마트팜사업 등의 신규 사업 도입과 181억원의 예산 편성으로, 청년농과 신규농업인의 농지 수요를 반영한 농지 확보와 농지지원 강화로 미래 농업 성장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2월 18일 출범된 농지은행관리원을 통한 상시 농지 관리조사, 농지관리체계 구축으로 농지관리 기능의 내실화와 전문성을 제고하여 농지종합관리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병호 사장은 “농지은행을 통해 고령농업인의 노후생활 안정과 부채농가의 경영회생지원 뿐만 아니라 2030세대를 비롯한 청년 농업인의 육성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각 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농지은행 통합상담 센터를 통한 문의 또는 농지은행 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