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피플·칼럼

<편집장의 글>농업의 다빈치 코드

 

톰 행크스, 오드리 토투 등 세계적인 배우들이 열연한 영화 ‘다빈치 코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명화와 종교, 역사, 음모 등의 이야기가 긴장감과 생각을 자극하는 스릴러이다.

 

2024년이 되자, 내 인생은 어떻게 흘러갈까? 몹시 궁금하여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신년운세를 보았다. 축적된 IT기술이 발전한 덕분에 손쉽게 정보를 접했다.

 

올해 농촌진흥청 예산 규모는 2023년 1조 2,547억 원보다 1,573억 원 감액(12.5%)된 1조 974억 원 규모이며, 사업비는 9,056억 원이라고 한다. 농진청은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연구 성과를 신속하게 현장에 보급하고 확산시키며 농업농촌 활력화와 영농현장 해결 등 본연의 역할에 집중해 왔지만, 올해 예산은 삭감됐다. 농촌진흥청의 예산이 감액된 것에 대해 지역 농업을 담당하는 지방 농촌진흥기관에서는 농촌진흥사업의 농업인들의 참여도가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농업 연구개발(R&D)이 혁신 기조에 맞게 연구개발 사업을 효율화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모든 식물의 잎사귀가 황금비율의 배열 방식을 취하고 있지 않듯이, 더 포괄적인 R&D가 필요하다. 탁월한 품종 개발과 기술일지라도 반응하지 않거나 지속되지 않은 농업 현장일 때도 있다. 당장 성과가 없더라도 농업의 다빈치 코드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농업을 산업화로 이끄는 방대한 데이터를 축적하는 것이다. 끈질긴 연구와 지도사업을 확장할 때 한국 농업기술의 세계적 확산은 실현될 것으로 본다.

 

농업의 다빈치 코드를 풀어나가는 농촌진흥청의 그 가치를 아직 발견하지 못함이 아쉽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