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6.7℃
  • 흐림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조금울산 15.7℃
  • 흐림광주 15.4℃
  • 구름조금부산 17.5℃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9.1℃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책

상상대로 음성, 농촌 생활권 복원에 박차

농식품부와 농촌협약 체결로 총사업비 366억원 확보

음성군이 1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협약을 맺으며 농촌생활권 복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조병옥 음성군수 등 농촌협약 대상 20개 지자체 시장·군수를 비롯한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6월,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선정돼 컨설팅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금년도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촌협약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자체가 협약을 통해 정책적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365 생활권’ 구축 등 농촌 정주 여건을 개선해 공동의 농촌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365 생활권’은 △5분 내 응급상황에 대응 △30분 내 보건·보육 등 기초생활 서비스에 접근 △60분 내 문화·교육·의료 등 복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농촌생활권을 의미한다.

 

군은 이번 협약으로 확보한 총사업비 366억원(국비 256억원 포함)을 맹동면과 대소면, 그리고 삼성면의 정주 환경 개선에 5년간(‘22~‘26) 투입할 계획이다.

 

맹동면에는 △생활문화센터 조성 △계층별 생활문화 프로그램 개발 △문화배달 서비스 제공 △동아리 운영지원 등에 110억원을 투입한다.

 

대소면에는 180억 원을 들여 △배후마을 커뮤니티센터 건립 △취약한 유소년 및 다문화 계층을 위한 문화·복지 프로그램 개발 △안전통학로 정비사업 등을 추진한다.

 

삼성면에는 61억5천만원을 투입해 △문화복합센터 건립 △문화클러스터 활성화 프로그램 △전통시장 활성화 및 청소년 프로그램 개발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14억6천만원을 들여 역량강화사업도 추진하게 된다.

군은 이번 농촌협약 사업이 추진되면서 맹동면과 대소면, 그리고 삼성면 등 금왕생활권의 주민 생활 서비스 개선과 문화 복지 공간의 확충으로 정주 생활 기반이 향상돼 지속 성장을 위한 지역개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맹동·대소·삼성면과 함께 금왕생활권에 속하는 금왕읍과 생극면에서는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금왕읍, 160억원, ‘25년 준공예정)과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생극면, 40억원, ‘22년 준공예정)도 순항 중이다.

 

여기에 지난 6월 공모에 선정된 대소면 농촌공간정비사업(120억원)이 더해져 금왕생활권의 생활권 복원은 물론 조화로운 균형발전과 상상대로 음성의 2030 음성시 실현을 위한 기틀 마련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병옥 군수는 “농촌 삶의 질 향상이 곧 지역 발전으로 이어진다고 보고 질 높은 정주 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하는 등 군민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농촌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농촌협약 등 다양한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성장, 더 큰 음성을 위한 농촌중심지 거점 공간을 형성하고 이를 연계하는 데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