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8.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6℃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곤충·양잠산업

곤충 교육농장 운영하는 이지현 대표

"곤충치유농장으로 성장하고 싶다 ”

이지현 대표의 곤충교육농장에 도착했을 때 전주, 익산 지역과 인접하여 지속 가능한 농촌체험교육농장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여기저기 둘러볼수록 아날로그 감성, 감각적 경험과 과학지식도 배울 수 있는 곳이었다. 아직 더 준비 중이란다.

 

 

이지현 대표는 “코로나 환경이다 보니 어려움도 있었지만, 학교에서 곤충수업을 강의하거나 곤충 농부가 되기도 한다. 앞으로 곤충치유농장으로 성장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도 아낌없이 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감각적 경험도 선사하는 곤충교육농장

이곳 교육농장에는 흰점박이꽃무지, 장수풍뎅이, 밀웜, 슈퍼밀웜, 귀뚜라미 등을 만날 수 있다. 이 대표는 “단순히 체험 교육 농장이 아니라 생각과 느낌을 갖는 체험농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아울러 곤충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곤충이 해충이 아니라 익충이라는 인식전환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금은 나비, 무당벌레, 배추흰나비애벌레 등의 주제로 교육농장과 연계하여 곤충수업과 진로체험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진로체험프로그램에서는 곤충농부, 곤충 컨설턴트, 곤충치유농업사 등 다양한 직업도 소개하고 있다.

 

 

“아이들이 곤충 체험을 처음 시작할 때는 ‘무서워요’ 외치다가 곤충의 촉감을 느끼면서 친해지면 수업이 끝날 때는 ‘곤충을 데려가고 싶다’고 말하죠.”

이지현 대표는 “아이들이 곤충을 혐오하지 않고 함께하려고 할 때 보람도 느낀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2년 5월호>와 유튜브 <팜앤마켓TV>에 게재된 내용의 일부입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