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31.0℃
  • 서울 24.8℃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7.3℃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정읍시농업기술센터, 벼 종자소독 당부

키다리병, 도열병 등 종자전염 곰팡이병 사전 차단

정읍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완옥)가 벼 병해충 사전 예방을 위해 볍씨 파종 전 종자소독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벼 종자소독은 종자로 전염되는 도열병과 키다리병, 깨씨무늬병, 벼잎선충 등을 예방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전년도에 도열병 피해가 심했던 논에서 채종한 종자뿐만 아니라 보급종도 재배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병 예방을 위해서는 철저한 소독으로 종자에서 월동한 병원균의 밀도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신동진은 도열병 발생 우려가 높기 때문에 우량종자 선별을 위해 소금물가리기를 꼭 해줘야 한다.

 

소금물가리기는 해충 피해가 없는 건전한 종자를 확보해 염수선(메벼 물 20ℓ에 소금 4.24kg, 찰벼는 물 20ℓ에 소금 1.36kg)으로 충실한 종자를 선별해 깨끗한 물로 헹군 후 사용한다.

 

선별한 종자는 온탕 소독법과 약제침지소독 방법으로 소독하는데 온탕 소독은 60℃의 물 100ℓ에 벼 종자 10kg을 10분간 담가 소독하고 냉수에 10분 이상 담가 온도를 내린다.

 

특히 온도가 너무 높으면 발아율이 저하되고, 낮으면 소독 효과가 떨어지므로 온도와 시간을 반드시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약제침지소독은 종자 소독약을 물 20ℓ에 희석한 후 벼 종자 10kg을 30℃에서 24~48시간(약제별로 다름) 동안 담근 뒤 맑은 물로 세척해 싹 틔우기를 실시한다.

 

약제 소독 시에는 살균제뿐 아니라 살충제를 혼용하면 벼잎선충, 벼이삭선충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볍씨소독 후 약액은 하수구나 하천에 바로 버리지 말고 약액에 석회, 볏짚재를 넣어 정화한 후에 유휴지나 퇴비사 등에 버려 주변 환경이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온탕 소독 후 약제 소독을 하는 것이 가장 방제 효과가 가장 높다”며 “약해 발생 방지와 소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약제 혼용, 희석배수와 온도, 소독 시간 등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