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4.8℃
  • 박무대구 15.2℃
  • 흐림울산 14.7℃
  • 박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6℃
  • 흐림고창 12.5℃
  • 흐림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9.6℃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7℃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뉴스

DMZ 방역 위한 남북 정상간 핫라인 가동 요청

권역별‘거점소독시설’확대 필요성 강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의원(충남, 천안을)은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1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질의에 나서, 주요현안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WTO개발도상국 지위 문제를 질의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확진판정을 받은 이 후 현재까지 총 9건이 발생했다. 박완주의원은 “ASF의 계속되는 확진판정과 의심신고로 인하여 축산업계와 관련 산업, 국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방역의 미비점을 지적하고 원천차단을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

우선 박완주의원은 ‘차량’이동에 주목했다.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가 역학농장 현황>에 따르면 ASF 발생농장 1차부터 9차까지 차량의 이동으로 인한 역학관련농장은 총 1,383호로 전체 국내 양돈농가의 약 22%에 달했다.

이에 박완주의원은 “차량 이동이 2차 전파원인이 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경기, 강원 등 북부권은 가장 위험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거점소독시설은 49곳으로 중부권 65곳, 남부권 74곳 보다 적은 실정이다. 특히 역학농장이 집중되어 있는 중부권‘충남’은 거점소독시설이 22곳으로 남부권 전북 26곳보다도 적다. 이에 박완주의원은 거점소독시설 및 방역 지원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건의했고, 이낙연 총리는 최악의 경우 예비비 사용까지 고려하여 방역에 빈틈없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두 번째로 박완주의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원천적 확산 차단과 돼지고기 안정을 위한 대안으로 발생지역을 전수조사하여 음성이 판정된 농장의 돼지는 국가가 선제적으로 수매하고 도축, 비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청정지역인 “충남이 무너지면 확산은 걷잡을 수 없다”고 우려하며 체계적 방역을 위한 중장기적 대책인 방역청 신설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다.

세 번째로 박완주의원은 발생농가가 모두 DMZ 접경지역인점을 고려하여 북한 유입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과의 방역협력을 위한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가동 등 모든 라인을 가동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낙연 총리는 청와대와 상의해보겠다고 답변했다.

이어지는 질의에서 박완주의원은 “WTO 개발도상국 지위를 포기할 가능성도 있는지”,“포기가 불가피하다면 농민이 동의할 대책 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지”를 확인했고, 이낙연 총리는 국익을 우선으로 여러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답변하며 당장 농업보조금이나 관세에는 영향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완주의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및 WTO 개도국 지위 문제 등 주요현안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대정부질문에 임하게 됐다”며 “20대 국회가 얼마 안남은 시점에서 오직 국민만을 위한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