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2℃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3.2℃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3.5℃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농림축산식품

지난해 맹견소유자 의무교육 이수율 43.5%

어기구 의원, “맹견소유자 의무교육 강화해야”

어의구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맹견소유자 의무교육 이수율 43.5%에 불과했고,  최근 3년간, 의무교육 미이수에 따른 과태료 는3건으로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맹견소유자 의무교육 강화로 맹견 개물림 사고 예방해야한다"고 말했다.

맹견소유자 2명 중 1명은 관련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맹견소유자 1,802명 중 의무교육 수료자는 791명으로, 이수율은 43.5%로 집계됐다.

 

맹견소유자에 대한 의무교육은 맹견 개 물림 사고 피해 예방을 위해 <동물보호법>에 따라 2019년 3월부터 의무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맹견소유자는 맹견의 사육 및 관리에 관한 교육을 매해 정기적으로 이수해야 하며, 교육을 받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연도별 맹견소유자는 2019년 1,983명, 2020년 1,685명, 2021년 1,802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수료자는 2019년 790명, 2020년 711명, 2021년 791명으로 확인돼, 이수율은 2019년 39.3, 2020년 42.2%, 2021년 43.5%로 매해 맹견소유자 2명 중 1명은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맹견소유자 의무교육 미이수에 따른 제재조치는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맹견소유자 교육 의무화 시행 이후, 연도별 과태료 부과 건수는 2019년 0건, 2020년 0건, 2021년 3건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어기구 의원은 “맹견으로 인한 개물림 사고가 증가하고 있으나, 맹견소유주의 의무교육 이수율이 너무 저조하다”고 지적하며, “농정원은 농식품부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맹견소유자 의무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