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2.4℃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뉴스

“목숨 담보 최저임금 받는 산불진화대, 처우개선 시급”

산불진화 장비 380대 내구연한 경과, 장비 현대화·교체 필요

매년 산불피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산불 진화에 나설 인력과 장비 개선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해수위 이개호(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은 12일 산림청 국감을 통해 목숨을 걸고 산불을 끄는데 나서고 있는 산불진화대원들의 처우개선과, 내구연한이 다된 산불진화장비 교체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이 산림청에서 제출받은 산불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2천760건의 산불이 발생해 9천286㏊가 불에 타 1천581억원의 재산손실이 생겼다.

 

산불 예방과 진화를 위해 전국적으로 산불감시원 1만2천110명,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1만110명과 함께 2018년부터는 산불재난 특수진화대 435명의 인력을 운용중이다.

 

그러나 산불감시원과 산불전문예방진화대는 모두 산불조심기간(5개월)에만 계약직으로 일하는 인력들이다. 

특히 산물전문예방진화대는 일당이 6만9천760원에 불과해, 하루 8시간 근무 시 시간당 8천720원으로 최저임금 수준에 불과하다.

 

산불재난 특수진화대도 일당 10만원 수준으로, 전체 63%인 275명이 기간제로 운용되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이직율이 높을 뿐 아니라 청년층들이 기피하고 있어 산불발생시 신속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불진화 장비 또한 △산불진화차 1천336대 중 59대(4.4%) △산불 지휘차 334대 중 58대(17.3%) △산불진화기계화시스템 1천875대 중 380대(20.2%)가 내구연한이 경과되어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개호 의원은 “목숨을 담보로 화마와 싸워야 하는 산불진화대원들의 열악한 처우개선이 시급하다”며 “또한 현대화된 장비로 산불을 초동진압하는게 재산피해를 줄이고 예산을 아낄 수 있다”고 산불진화 인력·장비 개선을 촉구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