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2.8℃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21.0℃
  • 연무대구 20.0℃
  • 흐림울산 20.2℃
  • 박무광주 16.8℃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15.6℃
  • 제주 18.1℃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재래종이야기

예산군 덕산면 고사소리의 홀아비콩

전국씨앗도서관협의회 박영재 이사장

올콩 졸콩이 청대콩이냐
만리타국에 강낭콩
이팔청춘 푸르대콩이냐
두렁너머 말뚝콩이냐
깍지동에 홀아비콩이냐
방장 맛다 주년저리
-예산군 덕산면 고사소리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예산군 덕산면 고사소리에 나오는 홀아비콩을 찾아 나섰다.

밭작물로 가장 유명한 콩에 대해서는 토종 씨앗 수집 과정에서 들었던 이름 가운데 의미가 달라진 이름이 많았다. 홀아비콩 또는 홀아비밤콩이 있고 한아가리콩이라는 품종이 있다.   




콩 이름의 연유를 물었을 때, 홀아비콩은 콩 표면에 주름이 생겨서 늙은 홀아버지를 보는 것 같다고 그리 부른다는 것이다. 한아가리콩 또한 콩이 커서 한 잎에 들어갈 정도로 크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농부들은 전했다.   


하지만 조선시대 대표적인 실학자인 서유구 선생은 그의 저서 ‘임원경제지’에서 이 두 가지 콩이 같은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한 구덩이에 한 알을 심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이다. 하나씩 심지 않으면 더부룩하게 뭉치고 섞여서 열매가 적게 달린다는 것이다. 그러니 한아가리콩은 ‘임원경제지’에서 이야기하는 하나콩이고 홀아비콩은 환부태(鰥夫太)인 샘이다.   




콩은 보통 세 알을 심어서 두 개를 남겨 부부로 키우는 법인데, 이 두 가지의 콩은 하나씩 심었으니 하나갈이콩이고, 홀아비콩인 것이다.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는 재래종 홀아비밤콩 이야기에 대해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