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7℃
  • 맑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1.3℃
  • 맑음광주 24.7℃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4.3℃
  • 맑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3.0℃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완주의 2세대 농업인 김대만 대표

“스마트팜 토마토, 평당 1000kg 수확”

완주군 소재에서 고품질 토마토와 멜론 농사를 짓는 김대만 대표는 요즘 농사가 재밌다. 스마트팜 시설을 갖춰 생산성과 소득이 향상됐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농업을 보고 자란 2세대 농업인에게 스마트팜은 감동할 만큼 꽤 각별하다. 노력과 투자한 만큼 최고 점수를 경신할 수도 있다. 40대 농부에게 스마트팜 농사는 부농을 가져다줄 것인가? 궁금했다.




듬직한 농부
농부의 첫인상은 편안해 보였다. 그만큼 농사가 계획대로 잘 되고 있다는 표정일까 궁금했다. 첫 대답은 스마트팜 토마토와 멜론 농사가 재밌다는 것.
김대만 대표의 스마트팜 토마토 농장에 들어서니 정말 정갈하게 아름답다.
청결한 농장에서 그야말로 신선한 토마토를 생산하고 있다. 너무 짧은 시간 인터뷰이다 보니 깊이 있는 대화는 나누지 못했지만, 농업에 대한 열정은 깨끗한 온실처럼 순정했다.




스페인 온실에 스마트팜 시설
김대만 대표의 스마트팜 온실은 850평 규모이다. 스페인 온실이다 보니 온실 내 그늘이 거의 없다. 물론 국내 적합한 온실이 많지만 철재가 두꺼워 광량 투입량이 스페인 온실보다 못하다는 것. 스페인 온실은 골조가 적게 투입됐지만 온실이 튼튼하다.



무엇보다 국산보다 광량이 풍부하기 때문에 재배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단점이 약하다는 평가도 있지만 태풍에도 무너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12월>호에서는  완주군에서 평당 100kg 토마토 수확하는 김대만 농부의 이야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