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9℃
  • 흐림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7.0℃
  • 박무대전 5.8℃
  • 박무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조금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4.5℃
  • 맑음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6.3℃
  • 구름많음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7.9℃
기상청 제공

농진청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이후 축산물 소비 어떻게 달라졌을까?

소․돼지고기 가정 조리․간편식 늘고, 닭고기 배달 증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국내산 축산물 소비에도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주 1회 이상 돼지고기를 먹는 소비자가 69.5%를 차지했고, 그 뒤를 닭고기 55.1%, 소고기 44.9%가 이었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지난 9월 1∼14일까지 전국에 거주하는 20대 이상 69세 이하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축산물 소비 환경 변화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축산물 소비 방법은 ‘가정 내 조리’가 돼지고기 60.3%, 소고기 50.4%, 닭고기 44%로 모두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밖에 돼지고기와 소고기 소비 방법은 외식(16∼18%), 가정간편식/바로 요리 세트(12∼15%), 배달(9∼11%) 순으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닭고기는 ‘배달’ 30.3%, ‘가정간편식/바로 요리 세트’ 13.2%, ‘외식’ 12.6%의 순으로 배달 소비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돼지고기의 경우 주 소비 방법이던 외식이 줄어들면서 수입 돼지고기의 소비가 2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고기 소비가 증가했다는 응답은 31.9%를 차지했다. 응답자 가운데 한우보다 수입 소고기 소비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