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8℃
  • 박무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박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5℃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활동하고 한국계 한지 아티스트의 방문이 있었다. 이러저러한 이야기 끝에 한국 방문길에 칼을 구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대나무를 이용한 작품 활동을 하고, 대학교에서 수업할 때 대나무를 쪼개야 하는데 미국의 칼로는 대나무가 제대로 쪼개지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대나무를 쪼개는 칼은 칼등이 두껍고, 칼날에서 등에 이르기까지의 경사 각도가 적당해야 하는데, 미국에서는 판매하는 칼 중에는 그런 칼이 없었다고 했다. 그래서 미국의 대장간을 방문해서 한국서 가져간 칼을 보여주면서 비슷하게 만들어 달라고 했는데, 대장간에서 만들어 준 것은 균형이 맞지 않았다고 했다.


한지 아티스트의 칼에 대한 사정을 듣고 나니 딱해서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전통시장에서는 스테인리스 칼이나 중국산 칼이 대부분이었다. 국내산 칼이 조금 있었으나 대나무용 칼은 없어서 대장간을 수소문했다. 대장간은 찾기가 쉽지 않았다.
 


어렵게 찾은 곳은 함평 읍장에서 장날만 영업하는 대장간이었다. 대장간에서 구비하고 있는 제품들은 많지 않았으나 필요한 칼에 관해 설명하면 원하는 대로 만들어 주는 매력이 있었다. 대나무를 쪼갤 용도의 칼이라고 설명을 하자 대장간 주인은 만들어 본 경험이 있다고, 흔쾌히 주문을 받았다.
 
칼 맞춤집이었던 대장간
과거에 농가에서 사용했던 칼들은 이처럼 대장간에서 설명을 듣고, 그것에 맞도록 제작한 것들을 판매했다. 사용하다가 불편한 점이 있어 대장간에 가져가면 고쳐 주기도 했다. 특별한 모양이나 크기의 칼을 주문하면 그에 맞게 만들어 주기도 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