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7.4℃
  • 구름조금대전 26.0℃
  • 구름조금대구 22.2℃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0.6℃
  • 맑음고창 28.4℃
  • 흐림제주 19.6℃
  • 맑음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3.6℃
  • 맑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경기 안성 배 주산지역 과수화상병 증상

기온 상승으로 증상 발현 빨라져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1곳에서 과수화상병 증상이 신고 되어 현장간이진단 뒤 채취한 시료를 정밀검사 한 결과 과수화상병균이 검출됐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과수원은 새로 나온 나뭇가지와 꽃이 검게 변하며 마르는 등 전형적인 과수화상병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년도에 감염된 가지에서 잔존한 병원균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현재(4.29. 기준), 경기‧충남의 배 과수원 17곳, 충북 사과 과수원 3곳 등 전국 20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이번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사례 1곳을 제외한 19곳은 과거에 감염된 나무의 궤양(과수의 죽은 조직)에서 병원균이 검출되어 선제적으로 제거한 것이다.
 4월 하순에 과수화상병 증상이 나타난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사례는 2015년 과수화상병 국내 첫 유입이후 가장 빨리 발생한 것이다.
 2015~2020년까지 과수화상병 증상이 첫 발생한 시기는 배는 5월 8일~19일, 사과는 5월 11일~29일이다. 2020년의 경우 배는 5월 19일, 사과는 5월 18일에 첫 발생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첫 발생 시기가 앞당겨진 것은 겨울철 기온상승과 함께 3~4월까지 평균기온이 높아 나무 궤양에 숨어있던 병원균의 활동 시기가 빨라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2021년 1월부터 4월 20일까지 평균기온은 5.6도로, 평년보다 1.7도 높았으나, 올해 3~4월(4.20.기준)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3도 높았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올 3월 평균 최고기온(14.9도), 평균 최저기온(3.4도)은 관측 이후 가장 따뜻하고 평년대비 2.6℃ 높았다. 4월(4.20. 기준)은 평년대비 1.9℃ 높았고,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평균기온 상승으로 과수 꽃피는 시기도 지난해보다 3~6일정도 빨라졌고 평년보다는 4~10일정도 빨랐다.
 농촌진흥청은 과수화상병 발생상황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격상(4.29.)하였고, 이와 별도로 5월부터 7월까지 과수화상병 예찰․방제 중점 추진기간으로 설정하였다.


이에 따라 5월 3일부터 농촌진흥청은 병원균의 활성화가 빨라 질것으로 우려되는 지역을 시범예찰하고, 5월 2주부터는 기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예찰을 추진한다.
시범 예찰 중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이 발견된 경우, 현장진단과 빠른 조치를 통해 병의 확산을 미리 차단한다. 


또한 5월 10일부터 21일까지 과수화상병 발생농가(’20~’21) 반경 2km 이내 1,444농가를 대상으로 육안 예찰 하고, 그 외 지역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재배면적에 따라 1/2~1/6로 분할하여 자체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2020년 과수화상병이 다수 발생한 충북 4개 시‧군의 사과주산단지와 경기․충남 4개 시‧군 배 주산단지를 중심으로 예찰을 강화하고 의심 증상 신고접수와 즉시 현장진단을 실시하여 병의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