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8℃
  • 박무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박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5℃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로컬푸드

이천시 화훼협회 박병호 회장

“화사한 꽃과 향기를 맡은 순간 힐링에너지”

변함없는 우아함과 향기를 가진 꽃을 보는 순간 기분이 좋다.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긍정적 시각을 유지하는데 꽃만큼 좋은 것도 드물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부정적인 감정들이 많아지면 몸과 마음이 아플 수도 있겠지만, 화사한 꽃 색깔과 향기를 맡은 순간 힐링 에너지가 솟아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이 있는데도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꽃을 재배하는 농가들이 있다. 이천시 화훼협회 박병호 회장은 30년째 꽃과 함께 걸어왔다. 올해 이천화훼협회장으로 취임했는데, 꽃 농사에 대한 생각과 꽃들을 본지 3월호에 담았다.


꽃은 또 다른 언어이다.
코로나19 속에서도 꽃은 꽃의 역할을 하는데도 소비자들에게 외면당하고 있다. 사람들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지금 이 시기에 어쩌면 우리들 곁에는 꽃이 더 필요하다.
꽃은 또 다른 언어라는 생각을 갖고 어려운 시기에 이천시 화훼협회장에 취임한 박병호 회장의 꽃 농장을 방문했다.


화花요일이다 보니 꽃을 채화하여 선별하고 물 올림한 후 포장 출하 작업으로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었다.
“꽃은 언제, 어디서든 아름답고 향기롭죠. 지금 우리 꽃 농가들이 어렵네요. 하루빨리 코로나19 환경에서 벗어나 우리 화훼인들이 노력한 만큼 소득도 안정됐으면 합니다.”
박병호 회장은 “부담도 되지만 책임감을 갖고 화훼농가들과 함께 힘을 합쳐 생활 속에 꽃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꽃이 좋아 꽃 농사를 시작했다.
“꽃을 보고 화내는 사람은 없죠. 꽃은 감성 안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가정에서 볼 수 있다면 화목한 가정 생활에도 도움 되지 않을까요? 정성을 담아 재배한 꽃이 누군가에게 좋은 선물이 되거나 꽃을 보고 행복한 에너지를 가질 수 있다면 꽃 농부로서 보람을 느낍니다.”



박병호 회장의 꽃 농사는 프리지어, 꽃꽂이 소재류 등 안양지역에서 처음 시작했고, 이제는 이천 지역에서 절화 품목들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헬로브루스, 라넌큘러스, 버터플라이, 리시안샤스 등 10여 품목이다. 요즘은 외국인 인력을 구할 수 없어 노동력 투입 강도가 높다.


“옛날 품종으로는 꽃 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해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신품종을 매년 재배할 수밖에 없어요.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꽃 가격도, 꽃 소비도 활성화 되지 못하네요.”


박병호 회장은 소비 트렌드를 읽고 신품종을 도입해도 비싼 구근에 비해 꽃 소비 트렌드는 수시로 바뀌고 있어 매년 생산비는 올라가고, 꽃 가격은 불안정하다고 토로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3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