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8℃
  • 구름많음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5.4℃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진천 인삼 스토리를 이어가는 차지철 대표

“토질이 좋은 진천 지역은 고품질 인삼 재배 적지”

“인삼 농사는 농부에게 있어 죽기아니면
까무러치기죠. 4년 이상 인삼을 재배한다는 것은 
거침없는 도전이죠. 성실함과 꾸준한 정성을 쏟지 않으면 
몸에 좋은 인삼을 생산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고 봅니다. 

농촌에 고령화로 농작업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진천 인삼의 자존심을 이어가는 농업인들끼리
재배기술을 공유하며 때론 친목을 도모하면서
활기찬 인삼 농업을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인삼 농사에 치열하게 매진하는 차지철 대표의  지칠 줄 모르는 인삼 에너지는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진천 지역은 자연재해 발생이 거의 없기 때문에 농작물 재배 환경이 좋다. 특히 지하수가 풍부하여 가문 대비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고 한다. 마사토와 황토 등이 섞인 토질이라고 한다.

뜻있는 인삼 농가들끼리 인삼영농조합법인을 조직했다. 진천 인삼의 재배기술 정립과 품질 향상, 재배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지난 2009년에 출발한 단체라고 한다. 11명의 인삼재배 농업인들로 구성되어 매년 영농교육 참여(1월), 선진지 벤치마킹, 단합대회(8월) 등을 실시하고 있다. 



차지철 대표는 “저희 영농조합 법인의 회원은 인삼 재배 1세대부터 2세대까지 함께하고 있다. 솔직히 젊은 친구들은 어르신들과 나이 차이가 워낙 커서 어르신들이 부담스럽고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재배기술부터 농작업 안전 관리 등에 공유하면서 교육도 받고, 같은 주제로 토의도 하면서 더 가까운 사이가 됐다”고 말한 뒤 “이제는 서로 애로사항을 극복하고 협동심이 강화되어 1100평 규모의 묘삼 농장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내년 3월 중에는 계약 재배 인삼농가에도 분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팜앤마켓매거진12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