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40년 사과재배 진천의 이범재 대표

“재배와 판로 중요”

한 알의 빨간 사과는 자연과 농부가 키운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사과를 대하는 태도는 다를지라도 맛있는 사과를 먹었을 때 와우~ 맛있네! 감탄사를 쏟는다.
40년 가까이 사과나무와 함께 걸어온 이범재 농부는 한 알의 맛있는 빨간 사과를 생산하기 위해 부지런히 일을 했고, 현혹됨 없이 맛있고 안전한 사과 생산이라는 신념을 지켜왔다. 



이범재 대표의 사과원은 초밀식보다 약간 중밀식 재배이다. 2300평에 650주를 식재했다고 한다.  후지, 쓰가루 등이 주 품종이다. 40년 사과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었을까요? 물었을 때 그는 “재배기술이 있다고 해도 부지런히 농작업 하는데 정성을 쏟아야 한다. 기술과 노력이 첫째이며, 다양한 재배기술을 접목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교육받는 것도 놓쳐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둘째 판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공동 출하도 하고 더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있는 시장 개척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농사를 지으려면 무엇보다 일손이 확보되어야 하는데, 일손이 없으니까 사과 수확을 못하네요. 급할 때는 비싼 노동력을 투입하다 보니 소득이 떨어질 수밖에 없죠.”

사과 농부에게 한 알의 사과를 생산하기 위해 농작업이 다양하다. 개화 직전에는 적뢰하고 꽃송이 솎기를 끝내면 적과한다. 일조량이 풍부하고 통기성이 원활하도록 나무 관리하며, 과일의 색깔도 선명하고 모양이 예쁘게 나올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그냥 생긴 대로 놔두고 재배하면 품질이 떨어져서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없다고 한다. 

이범재 대표는 “사과나무 관리를 제때에 관리해야 하는데 일손이 없어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외국인 일손마저 구할 수 없었다. 또 장마 기간이 길어 열매솎기나 병해충 예방을 제때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팜앤마켓매거진 12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