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10.5℃
  • 구름조금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2.2℃
  • 구름많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9.5℃
  • 맑음보은 9.6℃
  • 구름조금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황숙희 대표의 시설 포도

“지금 가장 달콤한 태안 포도”

맛있는 과일을 만났을 때 몸과 마음이 즐겁다. 팔월에는 태안 포도의 존재감을 만들어 나가는 주인공을 만났다.
무더위에도 더 당당하게 맛있는 껍질째 먹는 씨 없는 포도 ‘서머블랙’을 재배하는 지종석・황숙희 대표이다. 
황숙희 대표는 “올해는 비가 자주 와서 일조량이 거의 없었는데도 걱정과 달리 당도가 18브릭스 이상 나왔다.
식감 좋고, 당도 좋아서 소비자들이 더 맛있게 먹는다”고 말했다.



일상의 활력을 불어 넣은 포도 재배는 지난 2002년부터 시작했다고 한다. 물론 농촌에서 소득을 올리기 위해서 육쪽마늘, 고구마 등 복합농을 하고 있다.
처음 포도 재배는 2000평 노지 농사였고, 이제는 시설 하우스에서 생산하고 있다.

태안 지역에서 포도가 맛있는 이유는 백화산 자락에 위치하여 포도 재배 환경에 좋다. 또 서해 바닷바람과 일조량이 풍부하면서 주야간 온도 차이가 커서 당도가 높다. 특히 토양이 물 빠짐이 좋은 마사토이다. 이러한 조건에서 황숙희 대표는 새콤달콤한 맛을 가진 포도를 생산하고 있는데, 맛있고 식감이 좋아 100% 직거래한다고 말했다. 



시설 하우스는 노지 재배보다 병해충 관리가 용이하다. 따라서 노지 포도보다는 작물보호제 사용 횟수가 낮다. 그녀는 “시설하우스 포도 재배는 상품성을 향상됐고 당도가 더 높아졌다. 또 노지보다 관리도 용이한 편”이라고 말했다. 


황숙희 대표의  시설포도 농사 이야기는 팜앤마켓매거진 9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