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로컬푸드

홀아비밤콩 심는 윤성원·김기연 농가

“달고 맛있어요”

안성시 금강면 사흥리 동막마을에는 홀아비 밤콩을 5가구에서 재배하고 있다.

윤성원·김기연 부부도 3대째 이 마을에 살면서 홀아비밤콩 심는다고 한다.


홀아비밤콩이 왜 홀아비콩이라고 물었더니 “홀딱홀딱 콩 꼬투리가 벗겨져서지”라고 말했다.


“홀아비콩이 다 익으면 뽑아 밭에서 말리다 보면 콩깍지가 튀어 콩알들이 밭에 다 떨어지지. 그러면 산비둘기, 꿩, 까치들이 와서 주워 먹어”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홀아비밤콩 재배 이야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