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흐림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4.4℃
  • 흐림서울 26.7℃
  • 흐림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2.2℃
  • 흐림광주 25.0℃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5.3℃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4.3℃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농림축산식품

이상기상에 따른 농식품 소비 변화

농촌진흥청, ‘2024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이상기상에 따라 변화하는 농식품 구매 추이를 분석, 소개하는 ‘2024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를 5월 31일 본청 내 농업과학도서관 오디토리움에서 개최한다.

 

실제 소비자가 작성한 가계부 구매 내역을 참고해 농식품 소비 행태를 분석함으로써 농업인의 영농의사결정을 지원하고, 농업 연구개발(R&D) 방향 설정에 활용하고자 마련한 자리다.

 

이번 발표대회에서는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 거주하는 1,300여 가구 약 1,700만 건(2023년 기준)의 가계부를 분석해 가족 사항, 구매패턴, 상품특징에 따라 지난 14년간 변해온 친환경 식품 구매 흐름과 정보를 총 2부에 걸쳐 소개한다.

 

 

1부 주제 발표에서는 친환경·저탄소 식품 소비 경향, 날씨에 따른 구매 품목 변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도매시장의 경영 전략을 들을 수 있다. 2부 분과발표 시간에는 이상기상 영향에 민감하거나 최근 이목을 끄는 총 15품목(식량, 과일·과채, 채소, 축산, 이슈)을 중심으로 세부 정보를 다룬다.

 

 

세대별 친환경 식품 구매 경험률은 2022년 기준 ‘에코세대(1979∼1992년 출생)’가 83.1%로 가장 높았고, 2차 베이비붐(1968∼1974년), 베이비붐(1955∼1963년)순으로 나타났다. 2차 베이비붐(1968∼1974년) 81.6%, 베이비붐(1955∼1963년) 79.2% 순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 고령층이 농식품을 구매할 때 날씨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았고, 맑은 날에는 딸기, 참외, 수박 구매가 늘거나 비 오는 날에는 호박, 부추, 감자 구매가 증가했다는 내용도 밝힌다.

 

이상기상으로 나타나는 생산량과 가격 변동에 대응하려면 산지 조직화를 통한 농가들의 적극적인 대응, 다양한 품종 개발, 지속 가능한 농업 환경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15품목의 세부 정보를 보면, △식량= (고구마) 소비자는 작고 길쭉한 모양에 껍질이 얇고 단단한 식감을 선호했다. (녹두) 쌀국수, 마라탕 등 민속풍 음식(에스닉 푸드) 유행으로 숙주나물 소비는 증가했다. 하지만, 외국산 녹두가 95%를 차지해 국산 녹두 신품종 육성과 국내 생산 확대가 요구된다.

 

△과일·과채= (감귤) 노지 감귤에서 한라봉, 천혜향과 같은 만감류 소비가 늘었다. 특히 만감류 소비자는 온라인 구매를 선호했다. (사과) 사과는 생산량 변동에 따라 가격 변동성이 큰 품목이다. 사과 생산량에 영향을 미치는 개화기 저온 피해 등 이상기상에 대비해 재배 환경을 개선하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 (딸기) 국산화에 성공한 딸기는 1~2인 가구의 구매 금액이 높다. 온라인 구매 빈도가 늘어남에 따라 포장재나 배송 관련 기술 개선이 요구된다.

 

△채소= (양념·채소류) 마늘, 대파, 양파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을 때 소비를 적극적으로 줄이지만, 가격이 하락했을 때는 소비 변화가 거의 없어 필수 농식품으로서의 비중이 작아졌다. (파프리카) 수출 비중이 감소하고, 국내 시장 비중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내수 가격을 일정 수준 지지할 수 있는 수출 판로 확대와 경영비 절감을 위한 종자 국산화 노력이 필요하다. (오이) 오이 생산량은 일조량에 따라 영향을 받기 때문에 최근 감소하는 월평균 일사량을 보완할 수 있는 생육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축산= (벌꿀) 꿀은 가격에 민감한 기호식품으로 증가하는 수입 꿀에 대응해 고품질·고급화 전략을 세워 홍보, 판촉해야 한다. (닭고기)= 닭 한 마리에서 가슴살, 다리, 날개 등 부분육 중심으로 소비가 이루어졌다. (소고기)= 무항생제, 유기, 저탄소 등 다양한 인증제가 있고, 인증제도에 대한 신뢰도가 높고 긍정적이다. 하지만 2023년부터 시행된 저탄소 인증 소고기 구매에 따른 추가 지불 의향은 낮아 향후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연계해 다양한 홍보방안이 요구된다.

 

농촌진흥청은 이 밖에도 최근 농식품 소비 시장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대체식품과 새활용(업사이클링) 식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소비자 선호조사 결과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 식료품 구매 경로로써 온라인채널의 현재 경향과 전망도 풀어낼 예정이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정보(데이터)에 기반해 소비자 구매 변화를 파악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우리 농산물의 소비 확대 방안과 방향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라며 “이번 발표대회 결과가 농식품 판매 전략과 기술 개발 방향 설정, 정책 결정 과정에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