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6℃
  • 흐림강릉 27.9℃
  • 흐림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7.9℃
  • 흐림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7.9℃
  • 맑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7.8℃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청년농업인/스마트팜

이천시 박노영 대표의 두 번째 식물공장 이야기

“95% 이상 균일한 생산”

<본지 2024년 2월호에 이어서> 박노영 대표는 지난 2019년에 스마트팜 식물공장을 오픈했지만 양액조성비를 맞추지 못해 작물 생육에 어려움을 겪었다.

 

 

심지어 2020년 3월에는 작물이 죽기도 했다. 그야말로 멘붕이었다. 그렇다고 손놓고 있을 수 없었다. 곧바로 고품질의 샐러드 채소를 생산하기 위해 밤낮없이 테스트했다. 그 당시에는 엄청난 마이너스 경영을 초래했고, 1년 정도의 시행착오 후 자신만의 재배 노하우가 축적됐다고 한다. 

 

 

이천시농업기술센터 서정은 인력육성팀장은 “스마트팜 식물공장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주변 청년농업인들이 찾아오고 박노영 대표가 컨설팅도 해줄 만큼 자신만의 스마트팜 식물공장 재배 매뉴얼이 있다. 물론 그는 지금도 밤낮없이 노력하는 청년농업인이다”며 미소를 지었다.

 

95% 이상 균일한 생산

“초창기에는 1%도 안 되는 것을 지금은 95% 이상의 균일한 상품을 생산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갖고 있죠. 말로만 하는 스마트팜이 아니라 직접 경험한 것을 청년농업인들에게 들려주고 자신만의 스마트팜 식물공장 사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컨설팅해 주는 것도 가치 있죠. 특히 재배 기술이 안정되어 고품질의 균일한 상품을 거의 95%에 가깝게 생산한다는 것에 보람을 느낍니다.”

박노영 대표는 “덕분에 다양한 사람들을 접하고, 여기 와서 공부하고 배우는 미래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됐을 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팜앤마켓매거진 2024년 3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