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화훼> 장미

터치 몇 번에 국산 장미가 우리 집으로!

화훼업계는 코로나19 상황을 거치면서 ‘온라인 유통’에 기반을 둔 정기구독, 농가 직거래 등 산업의 새로운 활력소를 찾으며 1인당 화훼소비액 증가를 끌어냈다.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 속 3년여 기간 동안 화훼 소비 패러다임은 기존 ‘행사용·선물용’에서 ‘일상용·문화소비용’으로 변모했다.

 

 

터치 몇 번에 쉽게 만나는 국산 장미

최근 당일 배송, 콜드 체인 등 유통 시스템이 발전하면서 손상과 변질의 우려가 적은 공산품뿐 아니라 신선 식품과 농산물의 온라인 유통이 활발해지고 있다. 화훼업계는 코로나19 상황에 대부분의 행사가 취소되면서 큰 위기를 맞았지만, 발달한 온라인 유통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모색했다.

 

여러 온라인 판매 플랫폼을 통해 ‘장미’, ‘프리지어’, ‘튤립’, ‘국화’ 등 여러 화종을 농가 직거래로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연중 생산, 판매되는 장미는 온라인 유통의 빠질 수 없는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온라인 유통을 통한 농가 직거래는 생산자에게는 경매장 또는 꽃시장으로 판매할 수 없는 중품 이하 꽃의 판로를 찾아주었고, 소비자에게는 터치 몇 번에 원하는 꽃을 필요한 시기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는 온라인 유통을 통해 소비자가 더 쉽고 편하게 국산 장미 품종을 만나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현장기술지원 및 컨설팅을 통해 온라인 판매 농가에 온라인 유통에 적합한 품종을 추천하고 재배 시 유의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가시가 없어 잎 정리 등 컨디셔닝이 쉬운 ‘레드윙

일반 유통시에는 전문가인 플로리스트들이 잎과 가시를 제거하는 ‘컨디셔닝’ 작업을 하지만, 온라인 유통시에는 비전문가인 일반 소비자들이 ‘컨디셔닝’ 작업을 한다. 일반 소비자가 익숙지 않은 컨디셔닝 작업을 하다 보면 날카로운 가시에 상처를 입기도 하며, 억센 가지를 제거하다가 오히려 줄기에 손상을 줘 관상 가치를 떨어뜨리기도 한다.

 

 

 

온실에서 맡던 장미 향기를 집안 테이블로 ‘아이스윙’

경매나 도매시장을 거치는 일반 유통의 경우 장시간의 유통 과정과 복잡한 단계로 인해 향기를 가진 장미 품종들도 향기를 잃곤 한다. 그러나 농가 직거래로 만나는 꽃은 상자를 여는 순간 진한 꽃향기를 내뿜는다는 장점이 있다.

 

그중 ‘아이스윙’은 특유의 은은한 향기가 있어 실제 구매한 소비자들이 해당 품종을 다시 찾는 등 반응이 우수하다. ‘아이스윙’ 장미는 아이보리색 스프레이 장미로 꽃송이가 커, 다양한 색과 모양의 꽃을 구매해 화병 등에 활용이 쉽고 조화가 우수하다.

 

온라인에서 구매한 꽃 오랫동안 감상하는 방법

온라인 유통으로 구매한 꽃은 유통 기간이 짧아 가정에서 컨디셔닝 및 물올림 등 관리만 잘해주면 오랫동안 싱싱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온라인 유통을 통해 꽃을 받으면 우선 조심스럽게 잎과 가시를 훑고, 절화 장미의 절단면을 사선으로 재절단해 시원한 물에 담가 물올림을 한다.

 

*이 내용은 <월간 팜앤마켓매거진 2023년 11월호>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