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9 (금)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20.5℃
  • 흐림서울 18.8℃
  • 박무대전 19.9℃
  • 박무대구 20.7℃
  • 맑음울산 21.7℃
  • 박무광주 20.2℃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18.5℃
  • 박무제주 23.9℃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식품진흥원 김영재 이사장, 푸드테크와 청년창업에 '방점'

"식품 정보와 혁신기술 담는 플랫폼으로 전환”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김영재 이사장은 취임 2년을 맞아 주요 업무성과를 발표하고 “남은 임기동안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식품 정보와 혁신기술을 담는 플랫폼으로 전환 시킬 것“ 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지난 ‘21년 3월 취임 당시 식품산업이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 산업으로 부상함에 따라 ’미래유망식품사업 선도‘, ’스마트그린 산단화‘, ’공유플랫폼 구축‘ 3가지 미래사업을 선정하여 추진해왔다.

 

임기기간 대표적인 성과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2년간 32개의 식품기업을 유치했다. 이는 2,875억원 규모로 취임 전(‘20년 말) 49% 수준으로 저조했던 국가식품클러스터 분양율을 72%까지 끌어올렸다.

 

이를 위해 투자를 가로막는 글로벌존 해제, 임대용지의 분양용지 전환, 식음료부지 확대 등 각종 규제를 개선하고 기업지원을 위한 기업지원시설도 당초 7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했다.

 

또한 구축된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시제품제작, 검사분석 등 기술지원을 1만건 이상으로 확대하였고 30여명에 불과했던 현장실습과 실무교육 인원도 연간 600명으로 늘렸다.

 

식품기업 간 협력을 위한 온라인 비즈니스플랫폼 ‘푸드비즈온’ 서비스를 시작하여 기업간 협력사업을 확대, 기업지원데스크, 1:1기업돌봄제 등을 도입을 통해 기업만족도도 대폭 향상했다.

 

식품진흥원은 공공기관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청년 및 지역인재 등 사회형평적 인재 채용, 근로자 이사회 참관제를 도입하고 안전·인권경영 계획을 수립하는 등 ESG중심 경영을 위한 기반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경영평가(A등급), 농식품부 청렴도 평가 감사분야(최우수), 개인정보관리수준(S등급) 등 각종 공공기관 평가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김영재 이사장은 남은 임기 내“‘청년식품창업센터‘와 ’기능성원료은행‘이 구축하여 12개 기업지원시설을 활용하여 푸드테크 산업발전에 식품진흥원이 주도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면서 “산학연 협력과 식품산업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여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식품정보와 혁신기술이 집적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품진흥원은 식품산업의 디지털화를 선도하기 위해 5년간 285억원의 디지털식품플랫폼 사업예산을 확보했고, 전국 식품기업 지원을 위해 권역별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인력·원료·수출 등 기업지원서비스를 고도화하여 기업 만족도를 높이고 기업들의 수출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