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8℃
  • 박무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박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5℃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토종 & 야생화

  


모데미풀은 1935년 일본 식물학자 오이 지사부로大井次三郞가 운봉면 모데미 마을에서 처음 발견했다고 하여 이름이 붙여졌지만, 많은 사람들이 모데미 마을을 찾았으나 어디에도 모데미란 이름의 마을이 확인되지 않아 의문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 모데미란 고유 지명이 아닌 무덤의 일본식 발음이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추론이다. 말하자면 운봉의 무덤이 있는 마을에서 발견된 꽃이 모데미풀이다.


속명인‘메갈레란티스’Megaleranthis의 메갈Megal은 희랍어로‘크다’라는 뜻이고 에란티스Eranthis는‘너도바람꽃의 속명’인데 꽃 모양이‘너도바람꽃을 닮은 큰 꽃’이라는 뜻에서 두 단어를 조합하여 만든 합성어이다. 영어명은 우리 이름 그대로 Modemipul이다.
  
키가 보통 20~40㎝ 정도 자라며 밑에서 잎이 모여 나와 근생엽根生葉은 긴 잎자루 끝에서 3개로 완전히 갈라진다.




꽃의 구조는 일반적인 꽃들과 조금 다르다. 3~5월에 중앙에서 1개의 꽃대가 나와서 끝에 1개의 꽃이 달리는데 지름 2㎝ 정도로서 우리 눈에 꽃잎처럼 보이는 흰색은 꽃받침잎이다.


실질적 꽃잎은 수술보다 짧아서 가짜 수술처럼 보이지만 꿀샘덩이 모양으로 퇴화한 형태의 꽃잎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슬픈 추억의 꽃말을 가진 모데미풀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