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8℃
  • 구름많음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5.4℃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청년농업인

최종건 여주 청년농업인의 가지 농사

“1단계 목표는 빚 갚는다”

아아~ 스무 살에 최종건 청년농업인은 농업을 선택했다
승계 농업은 아니지만 농업의 비전을 보고 대학에서 전공은 채소학과를 선택했다. 여러 가지 이유는 있었지만, 작은 면적으로도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채소 작목을 선택하기 위해서였다. 최종건 대표는 졸업 후 어떤 작목을 선택할까 고민도 많이 했지만 지역 특성을 살린 작목을 선택했다.



여주시 농업기술센터 김성림 농촌지도사는 “딸기와 가지 농사를 짓는 20대 청년농업인 최종건 대표는 승계농이 아닌 창농이라고 할 수 있다. 농업을 전공하여 재배부터 유통까지 안정적으로 개척해 나가는 대단한 청년농업인이다. 항상 무엇이든 배우려고 노력하는 의지가 강하고, 여주 청년농업인들과 함께하며 자신의 노하우도 초보 농업인들과 공유하고 있다. 다른 농업인들에게도 도움을 주려는 청년농업인의 노력에 감동하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제 아내와 함께 그리고 외국인 노동자 4명이서 20동 하우스에서 가지와 딸기 등 맛있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최종건 대표의 농장은 임대농이다 보니 하우스가 한곳에 모여 있는 것이 아니라 흩어져 있어 농작업 하는데 불편함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종건 대표는 배우면서 좋은 성과가 나올 때는 행복하고 도전하는 것이 즐겁다.


"청년농업인, 방황할 때 많다"
초보 농업인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가 더 많다. 청년농업인들은 대부분 그러한 시기를 겪게 되는데, 이때 또래나, 청년농업인들끼리 소통하다 보면 성장하는 계기가 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러한 소통은 한 농가만의 성장과 발전이 아니라 함께하는 청년농업인들이 성장하고 발전한다는 의견이 높다. 가지 농사를 짓는 최종건 대표는 누구보다도 초보 청년농업인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3월호>에서는 6년 차 가지 농사에서 이제 조금 알 것 같다는 최종건 청년농업인의 가지 농사 이야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