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토종이야기

“안성 토종 식재료 발굴, 건강 먹거리 문화로 정착”

향토 음식 발굴한 농촌자원팀 오준옥 팀장

인스턴트 식재료를 활용한 먹방 채널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공감한다는 것과 너와 나의
입맛이 똑같아지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

이러한 풍요의 식탁을 대하는 우리들에게 안성 토박이
농부의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역사를 바탕으로 안성시
농업기술센터는 안성 향토 음식을 발굴하여 진정한
의미의 성찬, 치유 음식을 선보였다.



농촌자원팀 오준옥 팀장은 “안성하면 떠오르는 음식은 안성국밥을 들 수 있다. 그 외에는 다른 음식은 문헌이나 그 어디에도 찾을 수 없어 이번 과업의 콘셉트는 안성 토종 식재료로 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입에서 입으로 이어지는 토박이 농부의 음식과 식재료를 찾아 발굴하게 됐다. 사라지는 우리의 음식과 식재료를 통해 더 건강하고, 더 맛있는 식탁 문화를 만들고, 더 나아가 안성의 먹거리 문화로 정착시켜 농촌자원을 관광과 연계하여 지역 경제를 살리는데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성 향토음식 발굴을 하게 된 계기는?
안성 지역 토종 종자는 2016년 경기도 농업기술원에서 조사된 바로는 253종으로 상당히 많은 토종 식재료를 보유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오준옥 팀장은 안성의 풍부한 토종 식재료와 음식을 발굴하기 위해 고삼면을 중심으로 진행했다. 하가노인회 최인실, 정정훈, 한이순 농부와 함께했고, 범골길 오오선, 윤강진 농부와도 함께했다. 특히 양성면 선비마을 오세필 위원장을 찾아 지역의 특색 있는 5품의 향토음식을 선정해 개발하게 됐다고 한다.




안성시 토종 식재료 기능성과 투박한 맛
안성시 토종 식재료는 안성지역에서 오랫동안 재배되어 왔으며 수량성은 낮지만, 기능성과 투박한 맛이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토종 식재료 상품화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달음식 문화가 대세이다 보니 우리 토종 식재료와 음식에 대해 관심이 떨어지고 있다. 오준옥 팀장은 소멸 위기에 처한 음식문화유산을 복원하고 사라지지 않도록 보존, 육성하는 세계적인 프로젝트 ‘맛의 방주’에 토종 식재료와 음식을 등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토종 자원 보존과 농가 소득 안정화
우선 안성시는 2020년 발굴된 향토음식 5품 전수교육을 통해 희망하는 요식업체에 기술이전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속적으로 토종 식재료를 이용한 가공품 개발을 통해 농가 소득에도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토종 식재료 발굴 조사로 안성시 토종자원 DB화는 물론 영상을 자료화하여 기록한다.


오준옥 팀장은 “2020년 안성 토종종자 마을 및 토종 식재료 생산자의 식재료와 음식 채록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입말 음식을 통해 흩어져 있는 안성의 토종 식재료와 레시피를 모아 안성 토종 식재료와 음식을 지역사회에 확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안성의 토종 식재료 및 음식 채록을 통해 홍보 팸플릿을 제작하고, 안성시 식재료와 음식을 외부인과 함께 ‘안성장’이라는 이름으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통해 토종 식재료 및 가공품의 선호도 조사, 시제품 제작, 개선 과정을 거쳐 완성도 높은 가공 제품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12월호>에서 토종 음식 이야기에 대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