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6.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사)보은군대추연합회 최병욱 회장

“임금님께 진상한 보은 대추, 명품화 이어간다”

명절과 혼례와 같은 관혼상제의 상차림에서 터줏대감은 단언컨대 대추였다. 
‘대추를 보고도 먹지 않으면 늙는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옛날부터 영양가가 풍부한 과일로 알려졌다. 
특히 주로 달여 먹는 대추에서 ‘대추는 과일’이라는 콘셉트로 성장산업으로 발전시키는데
중추적 역할을 해온 보은군 농업기술센터를 빼놓을 수 없다.  



“보은대추는 맛있으니까 손이 자주 간다. 배가 불러서 그만 먹어야 하는데도 중독성이 있어요. 하하하... 대추씨는 천연 수면제라고 할 만큼 불면증에 효능이 있다고 하잖아요. 대추는 버릴 게 전혀 없어요. 허균 선생의 한방 고서에도 보은 대추의 우수한 효능이 나옵니다.”

사단법인 보은군대추연합회 최병욱 회장은 “약리작용이 탁월한 보은 대추는 달고 맛있다. 정상혁 군수님께서 보은 대추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농가들은 소득을 올리고 소비자는 건강을 더 챙길 수 있는 바람을 갖고 농가들과 함께 보은군대추연합회 활동을 하고 있다. 올해는 10월 16일
부터 대추 온라인 축제가 열리는데, 5천만 전 국민이 함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추 재배 적지 보은군
보은군은 일조량이 풍부하고 사질 양토의 오색황토가 분포된 토양에서 대추를 재배하고 있다. 분지 형태의 주야간 온도차가 크기 때문에 대추 껍질이 얇고 당도가 높으며 육질이 많은 고품질 대추재배 여건이 된다며 최병욱 회장은 보은은 대추 재배 적지임을 거듭 강조했다.

농업군이면서 전국적으로 내세울 만한 지역 대표 소득 작목이 없고, 지방재정 자립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지역에 맞는 소득 작목 도입이 절실했던 시기에 최병욱 회장은 농업기술센터 계장이었고, 대추 연구와 지도를 시작했다고 한다.

“대추는 임산물로 분류되어 재배기술도 전무했고 전문적으로 다룰 수 있는 관련 부서가 없었죠. 그 당시 군수님께서 농업기술센터에서 전문적으로 맡아 기술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하셨지요. 하지만 대추 재배 2~3년이면 캐내고, 또 2~3년이면 캐냈죠. 정립된 재배기술이 없다 보니 초창기에 고생 많았어요. 40년 농업과 함께한 저는 이제 농업기술센터에서 퇴직했지만, 지금도 보은군 농업기술센터에서 명품 보은 대추산업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사실 83년 당시에만 해도 농촌진흥청에서 대추 연구했지만 산림청으로 이관되는 바람에 최병욱 회장은 농업기술센터에서 근무할 당시 대추를 연구하고 지도했다. 
“농업인들이 대추를 재배하니까 농업기술센터는 책임지고 죽기 살기로 공부했죠. 직접 대추 모종부터 성묘까지 재배기술을 연구하고, 농가 지도하는데 뼛속까지 보은대추였죠.”
최 회장은 “더구나 그 당시 건대추의 98%가 수입되어 건대추 시장 개척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서 대추는 과일이다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고 말했다. 



대추를 생으로 먹네?
최 회장은 “농업기술센터에서 재배기술을 전담하다 보니 대추 농가들의 재배기술이 상당히 높고 균일하다. 따라서 대추 열과도 방지하고 착과가 안정됐다. 특히 사각사각 식감이 좋고 과즙도 풍부한 대추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생으로 대추를 먹네? 소비자들은 대추를 과일로 즐겨먹기 시작했다. 그 이전의 대추 직경이 15~20㎜이었다면 지금 보은 대추는 35㎜ 정도로 초란 크기라고 설명했다.

농업기술센터 권영준 지도사는 “최병욱 회장님께서는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시는 동안 보은 대추 우수성을 알리고, 시장 확대 등을 통해 보은대추가 과일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해 왔다. 현재는 보은대추연합회장으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명품 보은 대추를 위해 함께하고 있다. 앞으로도 농가 소득은 물론 지역 발전에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담당 지도사로서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도 맛있는 보은 대추
보은 대추 시세는 흉년이든 풍년이든 가격 등락폭이 거의 없다. 그만큼 소비자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증좌이다. 특히 올해는 온난화 등 이상 기후로 생산량이 30% 감소했지만 대추 맛은 여전히 맛있다. 10월 온라인 대추축제에서도 지난해 가격으로 소비자들을 만날 것이라고 한다.

최병욱 회장은 “보은 대추 생과는 냉장고에서 7~10일 동안 보관하여 먹어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앞으로 기능성 대추 가공품 생산 등에도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발간된 <팜앤마켓매거진 10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