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안성농업기술센터 조정주 소장

“현장 실증사업 적극 추진”

“농업기술센터는 농업인들과 함께 해왔고, 농업농촌 경제, 농촌문화 계승 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왔죠. 지금도 농업의 부가가치 창출, 농업인 육성, 신기술 보급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농업을 이끌어 나가고 있죠. 특히 농가의 현장 애로사항을 발굴하여 곧바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현장실증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직원들이 농업현장에서 역량을 
발휘할 때 농업인들의 신뢰가 구축된다고 보고, 선후배 지도사와 함께 현장 노하우를 
축적할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조정주 소장은 “김보라 시장의 시정 방침에 맞춰 ‘농업인이 살기 좋은 안성만들기’를 통해 
지속 가능한 농업생태계를 조성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또한 농업농촌이 잘 사는 지도사업을 펼치는데 사명감을 갖고 뛰고 있다”고 말했다.  

쌀, 배, 포도, 인삼, 한우 등 중점 농산물 집중 육성
안성은 전통적인 농업지역이었지만, 최근 산업화로 인해 개발이 이어지고 도시민의 증가도 늘고 있다. 조정주 소장은 “초유은행이 안성에서 시작할 때 전국에서 벤치마킹 많이 왔다. 또 유기인삼이나 친환경 농업도 굉장히 앞서 있다고 자부한다. 농업의 가치 향상을 위해 사회적 농업기업 등 경쟁력 있는 안성농업을 지속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는 목표를 정하고 농업인들이 만족하는 핵심 지도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중 안성의 주 작목인 쌀, 배, 포도, 인삼, 한우 등 5대 농산물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조 소장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의 중심지로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는 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향상 등으로 농가 소득을 높여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금 시대, 농업기술센터의 역할 중요
“농정의 패러다임이 사람과 환경중심의 포용사회 실현과 디지털 혁신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융복합 산업화 확산에 따른 첨단기술 개발 및 보급이 확대되어야 할 시점입니다. 
농업기술센터는 급속히 다변화하고 있는 농업 환경에 대해 농업 최일선에서 농업인과 시민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농업・농촌의 다원적 기능을 살려나갈 것입니다.” 
조 소장은 지금 시대, 농업기술센터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성시의 주요 농산물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쌀, 배, 포도, 인삼, 한우 등 5대 작목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고삼면과 일죽면 등은 친환경농업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 기술 지원을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안성시에서 최초로 추진했던 초유은행은 그 성과가 인정되어 현재 전국적으로 퍼져나가고 있으며, 농업용 유용미생물 생산 사업은 수요가 많아 현재 동부권에 신규로 시설을 갖추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안성 인삼을 유기농 인삼으로 특화하기 위해 수년 전부터 집중 기술 지원을 해 왔고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조정주 소장은 특히 안성형 그린 뉴딜 정책에 부합하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농업기술센터는 농업현장에서 필요한 안정적인 영농기술 지원과 소득 향상을 위한 신기술 보급 등 현장에서 꼭 필요로 하는 농업기술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조 소장은 “현장 애로기술 등 다양한 농업 현안들에 대해 농업인들이 농업기술센터와 함께할 때 안성농업 발전과 농업인이 살기 좋은 안성을 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팜앤마켓매거진 10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