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4.0℃
  • 구름많음강릉 15.1℃
  • 맑음서울 16.7℃
  • 흐림대전 15.8℃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6.2℃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16.2℃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베스트농업기술센터

대전농업기술센터 권진호 소장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한밭가득’ 브랜드 만든다

“코로나19 속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농업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역할과 가치 성장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우리 농업기술센터는 시대 흐름에 맞춰 농업인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 위해 전 직원들이 협업하며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뛰고 있습니다. 특히 품목별 재배기술 향상과 생산성을 더욱 향상시켜 대전 농업 활력 찾기에 전력투구하고 있습니다.”



권진호 소장은 “허태정 시장님께서 ‘한밭가득’ 로컬푸드 공동브랜드를 육성하여 인증 농가는 소득증대와 함께 자부심을 갖고 건강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 소비자들이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을 선호하는 추세이므로 우리 농업기술센터는 농가들이 농산물을 출하기 전에 안전성을 분석하고 있다. ‘한밭가득’ 브랜드는 생산자와  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가치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농업농촌
“대전은 창호지에 기름 발라 시설채소를 시작했던 발상지이었고, 전국에서 가온 시설 포도 첫 출하는 늘 대전 지역이었죠. 그 역사성은 대전 농업인의 손길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권진호 소장은 농촌지도직 공무원으로서 항상 농업인들의 영농현장에 서 있다. 현장 중심의 지도사업을 펼치면서 농업인들의 애환을 달래고 농업의 고단함과 어려움도 함께하면서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역할도 톡톡히 해 왔다. 하지만 농가들이 노동력과 생산비를 더 투자해도 좀처럼 소득은 향상되지 않을 때는 너무 안타까웠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권 소장은 언제나 농업인의 소득 증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며,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농업농촌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도농복합도시 대전시농업기술센터의 역할과 의미
대형 소비시장과 인접한 대전광역시는 직거래에 유리한 다양한 농작물을 재배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다품목 소량 생산 농가를 위한 소득작목 보급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신기술 확대 보급과 고령화 등 노동력 부족 해소를 위해 지난해부터 농업용 드론을 이용한 벼 병해충 방제 254㏊를 실시하여 농업인의 악성 노동 해소는 물론 안정적인 쌀 생산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권진호 소장은 “미래농업과 안전분석팀을 새롭게 조직했다. 인력과 장비를 확보하고 조직을 개편할 정도로 대전 농산물 안전성 공급에 사활을 걸었다. 유관기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성공적인 로컬푸드 ‘한밭가득’ 인증 농산물이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도 이상고온, 집중호우 등의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팜 적용 사계절 비닐하우스 및 작물 생육의 최적 재배환경 조건 설정 시스템을 적용하여 농업 현장 에너지 절감 기술을 확대 보급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특화작목을 집중 육성하여 농업인 소득 증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농업전문 인력 양성기관으로 청년농업인, 여성농업인과 신규농업인, 도시농업인을 위한 수요자 중심 맞춤형 교육을 추진하는 그린농업대학 등을 운영하고 있다. 

<팜앤마켓매거진 9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