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29.5℃
  • 연무서울 29.3℃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8.3℃
  • 흐림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7.1℃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6.5℃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뉴스

화훼 생산과 유통이 손잡고 화환 문화 선도

동 사업단 준비, 상생 협의회 구성

대한민국에 새로운 화환 문화가 만들어진다. 오는 8월 21일에 시행되는 「화훼산업 발전 및 화훼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약칭 화훼산업법)」에 화환재사용 관련 조항이 기폭제다. 이로 인해 화환의 제작, 유통, 폐기 등에 일대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시대 흐름에 맞춰 생산자와 유통단체가 연대하고 있다. 생산자와 유통인은 연대를 통해 변화되는 화환문화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준비하고 대비해서 선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사단법인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회장 김윤식)와 한국화원협동조합연합회(회장 이영록)는 지난 11일 경기도 과천에서 서울 경기 지역 대형 병원 장례식장에서 화환폐기 및 유통을 하는 화원업체 대표 15명 등과 함께 가칭 “화환 수거 파쇄 공동사업단 구성(안)”을 놓고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는 “투명하고 효율적인 화환의 수거와 파쇄를 통해 화환재탕을 막고 건전한 화환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생산자들의 일관된 목표”라고 밝혔다.  
한국화원협동조합연합회 이영록 회장은 “공동 수거, 파쇄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농가와 소상공인의 권익보호와 소득증진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석한 화원업체 대표들은 화환재사용 표시와 단속 등 향후 과정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전체적으로 화환의 공동 수거와 파쇄 등을 진행하는 공동 사업단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



이어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는 지난 16일 부산경남화훼원예농협에서 부산경남 지역 생산자 단체와 유통단체 등과 함께 ‘화훼 상생협의회’(회장 김윤식, 사단법인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 회장)를 조직하고 일부 장례식장 및 예식장의 화환반입 거부 철회, 쌀 화환 지양, 조화 사용 반대 등의 사업을 적극 진행할 것을 결의했다.


화훼 상생협의회에 참여하는 조직은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회장 김윤식), 부산경남 화훼생산자 연합회(회장 황일규), 마창수출농단(대표 변태안), 김해 대동화훼작목회(회장 안채호), 대동 거베라 연구회(회장 고찬섭), 김해 국화 작목반(회장 김백), 강동 국화작목반(회장 최학식), 농협 부산화훼공판장 상인회(회장 안명노), 부산경남화훼원예농협 공판장 상인회(회장 최경옥)’ 등이다.


화훼 상생협의회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김윤식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 회장은 “화훼산업법 시행에 맞춰 생산자와 유통인들이 의견을 같이 하고 공통의 문제를 대처한다는 것이 고무적”이라며 “더 많은 화원들과 유통 단체들과 함께 할 것이며 생산과 유통 모두 윈-윈 할 수 있게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