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3.2℃
  • -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27.5℃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9℃
  • 박무부산 23.2℃
  • -고창 26.0℃
  • 맑음제주 25.4℃
  • -강화 23.8℃
  • -보은 26.3℃
  • -금산 26.7℃
  • -강진군 25.7℃
  • -경주시 25.8℃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기획/탐방

70년대 공주 지역 오이 재배 이야기

지난호는 공주의 오이 주산지 형성과 난방시설 도입 등에 대해 게재했다. 이번호는 70년대 공주시 오이의 재배 면적과 재배기술, 판매 방법 등에 대해 공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이은복 과장을 통해 알아보았다.



70년대 종자소독 및 파종
유기 수은제 1,000배액에 40~50분간 침지 후 깨끗한 물에 씻어 파종했다. 조숙재배는 양열 온상을 실시하고 지피포트포트(볏짚으로 가마니 짜듯이 만들었다고 한다)를 이용했다. 이은복 과장에 따르면 양열온상을 하기 위해 예를 들어 40~50cn 정도 땅을 파는데, 북쪽보다는 남쪽을 더 깊게 팠다고 한다. (농촌진흥청 양열온상 단면도 참조)


양열온상을 만들려면 땅 구덩이를 팠다. 구덩이에 볏짚과 쌀겨를 마치 떡 시루 찌듯이 물을 뿌려 가며 작업했다.

 이때 쌀겨를 너무 많이 뿌리면 열이 많이 올라올 수 있으므로 쌀겨는 살짝 조금씩 뿌린다.

구덩이 공간이 10cn 정도 남았을 때 상토를 깔고 씨앗을 뿌리고 그 위에 보온재를 씌웠다고 한다.



<팜앤마켓매거진 6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