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1.3℃
  • -강릉 19.9℃
  • 서울 22.6℃
  • 대전 20.5℃
  • 대구 19.1℃
  • 울산 18.5℃
  • 광주 20.4℃
  • 부산 18.8℃
  • -고창 21.3℃
  • 흐림제주 25.5℃
  • -강화 21.4℃
  • -보은 19.4℃
  • -금산 19.2℃
  • -강진군 20.6℃
  • -경주시 19.0℃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기획/탐방

공주 지역 오이재배는 언제부터 시작됐을까?<2>

70년대 공주 오이 재배

지난호는 공주의 오이 주산지 형성과 난방시설 도입 등에 대해 게재했다.
이번호는 70년대 공주 지역 오이 재배 등에 대해 공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이은복 과장을 통해 알아보았다.

 
종자소독 및 파종
유기 수은제 1,000배액에 40~50분간 침지 후 깨끗한 물에 씻어 파종했다. 조숙재배는 양열 온상을 실시하고 지피포트포트(볏짚으로 가마니 짜듯이 만들었다고 한다)를 이용했다.


이은복 과장에 따르면 양열온상을 하기 위해 예를 들어 40~50cn 정도 땅을 파는데, 북쪽보다는 남쪽을 더 깊게 팠다고 한다. (농촌진흥청 양열온상 단면도 참조)


양열온상을 만들려면 땅 구덩이를 팠다. 구덩이에 볏짚과 쌀겨를 마치 떡 시루 찌듯이 물을 뿌려 가며 작업했다.


 이때 쌀겨를 너무 많이 뿌리면 열이 많이 올라올 수 있으므로 쌀겨는 살짝 조금씩 뿌린다. 구덩이 공간이 10cn 정도 남았을 때 상토를 깔고 씨앗을 뿌리고 그 위에 보온재를 씌웠다고 한다.


<팜앤마켓매거진 6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