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20.3℃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1.6℃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2.7℃
  • 흐림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강소농/품목별연구회

여주시설채소연구회 이창우 사무국장, 킬레이트 활용 엽채류 생산

“겨울에도 맛있는 엽채류 규격 생산”

남들과 다른, 나만의 확신으로 킬레이트를 활용하여 건강한 엽채류를 생산하는 이창우 대표.
킬레이트 덕분에 시설하우스 염류장해를 해소하고, 고품질의 엽채류를 생산하고 있다. 소비자가 원하는 엽채류를 생산하기 위해 겨울에도 농업인들과 함께하면서 여주시설채소연구회 사무국장도 맡고 있는 이창우 대표의 농사 이야기를 취재했다.



결혼 후 매일 귀농
매일 정장 차림에 품위 유지 등에 신경 써야 하는 직장 생활이었고, 출퇴근 시간이 보통 2시간 걸렸다. 기쁘게 하면서 또 남는 것이 없는 직장 생활이었다. 결혼 후 가정 경제는 충분하지 않았다. 그래서 평소 관심 있던 농업을 선택했다.


“제 귀농은 조건부였어요. 5년 후에도 성공하지 못하면 서울로 돌아가겠다고 아내에게 약속했죠. 서울 여자와 결혼했기 때문에 농업 농촌에 대한 이해와 적응이 쉽지 않았죠. 서울에서 귀농했으니 아내는 ‘젠틀맨 직장인 이창우 씨와 결혼했지, 신혼 초에 장화 신고 농사지으려고 결혼했냐’며 매일 싸웠습니다. 정말 눈만 뜨면 싸울 정도로 귀농 생활은 쉽지 않았죠. ㅎㅎㅎㅎ”


하지만 초보 농사꾼은 그야말로 실패의 연속이었다. 농사에 대한 축적된 재배법도 없었지만, 5000평 규모에서 아욱, 시금치, 근대, 열무 등 농산물 가격이 비싸면 그 작목을 재배했다. 이창우 대표가 출하하면 가격이 폭락했다.


그럴수 밖에. 소비 동향을 몰라 돈 번다는 작목을 따라 하다 보니 실패는 불 보는 뻔했고, 거기다가 수해까지 입었다고 말했다. 5년 동안의 농사는 초보 농부에게 너그럽지도 않았다. 단 한 가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이창우 대표는 자신만의 아이템을 찾게 됐다고 밝혔다.  

 

아욱 전문가 이창우 대표, 가락시장에서 인정받다

“아내와 약속 시간이 지나고서야 내 농사 아이템을 찾았죠. 그리고 아욱 품목을 전문적으로 재배했어요. 남들과 차별화된 아욱 재배와 선별 포장 등으로 가락시장에서 인정받기 시작했죠. 최고의 경매가를 받고 매출이 증대하고 소득이 향상되니까 재배 면적도 확대했습니다.”



이창우 대표는 아욱 농사로 인해 가락시장에서 이름있는 농부로 빠르게 성장했다. 실패의 연속에서 가락시장으로 아욱을 출하해 최고 경매가를 받을 때 더 많은 가능성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기뻤다.
기자와 초창기 귀농 시기를 웃으면서 말하는 이창우 대표의 모습에서 더욱 완벽해진 농부의 힘과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팜&마켓매거진 1월호>에서 킬레이트 활용하여 엽채류 생산하는 이창우 대표의 농사 이야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