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19.2℃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3.9℃
  • 흐림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토종 & 야생화

<야생화 이양기> 상사화

사랑을 이루지 못한 그리움의 꽃

스님을 사랑한 한 여인의 슬픈 전설이 깃든 야생화

남녀 간 사랑을 이루지 못한 그리움의 꽃

 

유래-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어 서로 만나지 못하면서 간절하게 그리워한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상사화’는 스님을 사랑한 한 여인의 슬픈 전설을 안고 피는 야생화이다. 불공을 드리려고 절집은 찾은 어느 여인이 그곳에서 만난 젊은 스님을 사랑하였다. 스님과 결혼할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스님을 향한 그녀의 마음은 떨칠 수 없었던 모양이다. 결국에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한 채 상사병으로 죽어버렸다. 그래서 상사화는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있을 때는 꽃을 볼 수 없는 특이한 식물이 되어 버린 것이 아닌가 싶다.

 

상사화는 3~4월 봄에는 잎만 나와 생장하다 한창 더운 여름인 6~7월쯤에는 잎이 마르고 8월쯤 꽃대가 갑자기 올라와 연분홍색 꽃을 피운다. 그래서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해 그리워한다’하여 상사화(相思花)라는 이름을 갖은 야생화이다.

 

 

상사화류는 전 세계적으로 동아시아 지역의 온대와 아열대 지방에 20여 종이 분포하고 있으며 주로 한국과 중국, 일본에 자생한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상사화류는 붉노랑상사화를 비롯하여 위도상사화, 제주상사화, 진노랑상사화, 백양꽃으로 모두 특산식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진노랑상사화와 백양꽃은 임성(稔性: 식물이 수정 과정을 통하여 싹틀 수 있는 씨를 이루는 일)이 있어 유성 생식이 가능하지만, 붉노랑상사화·도상사화·제주상사화는 모두 불임으로 종자 결실이 되지 않기 때문에 비늘줄기에 의한 무성으로 번식(알뿌리를 쪼개 식재)을 해야 한다.

 

 

더운 8월이 되면 상사화는 약간의 보랏빛 기운이 감도는 연한 분홍빛 꽃을 피우기 시작한다. 꽃잎은 6장으로 꽃의 생김새가 어찌 보면 백합꽃을 닮았고, 꽃송이도 백합처럼 꽃대 끝에 4~8송이가 우산 모양처럼 달려 뭉쳐 핀다. 완전히 핀 꽃은 하늘을 향하여 핀 꽃무릇과 달리 모두 옆을 향한다. 상사화는 꽃은 있지만 열매를 맺지는 못하는 특징이 있다.

 

꽃무릇과 석산(꽃무릇)은 서로 다르니 혼동하지 마세요.

우리나라 상사화 축제는 꽃무릇 축제로 바뀌어야 할지 모르겠다.

‘상사화와 석산(石蒜/꽃무룻)’은 서로 비슷하지도 않은데, 많은 사람들이 상사화 축제장을 다녀오면서 석산(꽃무릇)이 상사화로 잘못 알려지고 있는 현실이다. 석산은 상사화 같이 수선화과 여러해살이 식물로 ‘돌 틈에서 나오는 마늘 모양의 뿌리’라는 뜻으로 이름 지어졌으며, 나무 아래에서 무리를 지어 핀다 하여 ‘꽃무릇’이라는 예쁜 이름도 얻었다.

 

 

여기서 잠깐 상사화와 석산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자.

상사화는 3~4월 잎이 먼저 나오는 반면 석산은 꽃이 피고 잎이 나중에 자라(11월) 월동한다. 꽃은 상사화가 7~8월에 분홍색인 반면 석산은 추석을 전후한 9~10월에 강렬한 붉은색으로 수술이 꽃잎보다 길게 나온다.

 

상사화와 석산은 서로 전혀 다른 종이므로 꽃무릇 축제라고 해야 맞는 표현일 것이다. 언론매체나 행사를 주관하는 지방행정기관에서조차 그릇된 이름을 붙여 축제하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시정되어야 할 사항으로 보인다. 어지러운 세상에 꽃 이름만이라도 제대로 불러줬으면 하는 바람을 지울 수가 없다.

 

상사화의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이 내용은 <월간 팜앤마켓매거진 2023년 10월호>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