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전남농업기술원 농촌지원과 김희열 과장

“청년농업인, 기술력과 지역 공동체 활성화에 앞장”

전남농업기술원은 창의적 아이디어와 농업 신기술을 활용하여 농업 경쟁력 강화와 농가 소득 증대에 모범이 되는 ‘전남 으뜸 청년농업인’을 발굴했다. 

전남 으뜸 청년농업인 선발은 올해가 두 번째이다. 작년에는 사업 규모와 매출액 등 실질적 성과가 우수한 청년 농업인 위주로 선발했다.

올해는 사업 규모나 매출액보다는 청년 농업인이 가지고 있는 기술력과 지역 공동체로서의 역할에 주목했다. 기술력은 현재보다는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는 척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희열 과장은  “농촌 고령화 시대에 우리 농촌 지역사회와 농업 경쟁력은 청년농업인에 달려 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농업 신기술이야말로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며, 지역 공동체와 같이 호흡하는 감성 농업 과정을 거치면서 스스로 더 성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한다. 앞으로도 우리 청년농업인이 경쟁력을 갖춰 소비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새로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업기술원 청년창농기술팀에서 농촌청년사업 양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청년농업인 조직의 창의력을 높이기 위해서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 창의적인 인재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느라 열정을 아끼지 않는 우리 청년창농기술팀에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덧붙여말했다. 

기술력과 지역 공동체 역할 중요
지난해와 달리 청년농업인의 기술력과 지역 공동체 역할에 눈여겨봤다는 안목은 지속 가능한 농업, 더 나아가 농업의 힘을 보여주는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일 수 있다. 
아무튼 청년농업인의 기술력이 얼마나 있겠냐고 물을 수 있지만, 여기서 기술력이란 본인이 가지고 있는 특허기술은 물론, 특허기술이 없다 하더라도 정부기관이나 타 분야의 기술을 자신의 것으로 새롭게 접목시켜 활용하는 것도 큰 기술이라고 말했다. 또한 고령화되고 어려워지는 농업사회에 ‘청년’이라는 이름으로 지역 농촌 사회와 함께 교류하여 발전해 가는 ‘청년’의 비전도 함께 살폈다고 한다.

김희열 과장은 “앞으로 좀 더 세분화된 으뜸 청년 농업인을 발굴하고자 한다. 작년에는 소득 성과였고, 올해는 기술력과 지역사회 공동체 역량이라면, 예를 들어 내년에는 농산물 마케팅 분야 또는 홍보 분야, 일자리 창출 분야 등등 각 분야별 으뜸 청년 농업인을 발굴하여 모델화하고 관련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아울러 각 요소 기술별로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 청년 농업인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성장해 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올해는 으뜸 청년 농업인 5명(대상 1명, 최우수 1명, 우수 3명)을 선발했다. 전남 으뜸 청년농업인 대상에는 영광 김영순 대표가 차지했다. 최우수상에는 화순 김성원 대표, 우수상에는 고흥 정민준 대표, 강진 윤영진 대표, 영암 함형국 대표이다. 

<팜앤마켓매거진11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